UPDATE. 2018-11-16 16:06 (금)
전북 올해 첫 비브리오패혈증균 검출
전북 올해 첫 비브리오패혈증균 검출
  • 강정원
  • 승인 2018.06.25 2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패류 충분히 익혀 먹어야

전북지역에서 올 들어 처음으로 비브리오패형증균(Vibrio vulnificus)이 검출됐다. 25일 전북도 보건환경연구원에 따르면 지난 18일 서해안 지역에서 채취한 해수에서 비브리오패혈증균이 검출됐다.

비브리오패혈증은 해수 온도가 상승하는 여름철에 집중적으로 발생하는 호염성세균이다. 서해안과 남해안 지역의 해수, 갯벌, 어패류에서 주로 검출되며, 간질환 환자, 면역결핍 환자 등 고위험군이 패혈증으로 발병한 경우 치사율이 40~50%에 이르는 무서운 질병이다.

비브리오패혈증 예방을 위해서는 어패류의 생식을 피하고 충분히 익혀 먹어야 한다. 또 어패류의 보관은 5℃이하로 저온 보관하고 가급적이면 85℃이상으로 가열처리 후 섭취하는 것이 좋다. 어패류를 요리한 칼, 도마 등은 소독 한 후 사용하고 피부에 난 상처 등을 통해 감염될 수 있으므로 상처가 있는 사람들은 바닷물에 들어가지 말아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