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7 13:41 (토)
이인규 "논두렁 시계 언론 보도 원세훈 작품"
이인규 "논두렁 시계 언론 보도 원세훈 작품"
  • 연합
  • 승인 2018.06.25 2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검 중수부는 개입 안해”
노무현 전 대통령을 수사한 이인규 전 대검찰청 중앙수사부장이 이른바 ‘논두렁 시계’ 보도의 배후에 국가정보원이 있고 검찰은 개입한 사실이 없다고 재차 반박했다. 그는 관련 조사에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이 전 부장은 과거 대검 중수부가 노 전 대통령을 수사할 때 원세훈 전 국정원장이 임채진 당시 검찰총장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고급시계 수수 사실을 언론에 흘려달라고 요청했다고 폭로했다. 한편 이 전 부장의 주장에서 거론된 한 방송사는 “해당 주장은 명예훼손”이라며 민·형사 책임을 묻겠다고 밝혀 보도를 둘러싼 진실공방이 법적인 다툼으로 비화하고 강제수단을 동원한 조사가 이뤄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게 됐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