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0 19:06 (목)
"민주, 단일성 집단지도체제 유력"
"민주, 단일성 집단지도체제 유력"
  • 연합
  • 승인 2018.06.25 2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제세 전준위 위원장 시사
당대표-최고위원 따로 선출
더불어민주당 전국대의원대회준비위원회(전준위) 위원장인 오제세 의원은 25일 당 대표와 최고위원을 분리해 선출하는 ‘단일성 집단지도체제’ 도입 가능성을 강하게 시사했다.

오 위원장은 KBS라디오 ‘최강욱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새 지도부 선출 규칙을논의할 전준위에서) 대표와 최고위원은 따로따로 뽑자는 방향으로 논의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오 위원장은 단일성 집단지도체제에서 지도부 구성과 관련해선 “원내대표와 당 대표가 두 분 계시고 최고위원 다섯 분, 지명직 두 분 정도 하니까 아홉 분 정도 되지 않을까 한다”고 설명했다. 대표와 최고위원 본경선은 ‘컷오프’를 거쳐 각각 3명과 8명이 치르게 될 것으로보인다.

오 위원장은 “대표는, 컷오프를 거쳐 최종적으로 세 분 정도가 경쟁하도록 하려고 한다”며 “최고위원도 5명 정도로 예상되는데 세 분 정도 더해서 여덟 분 정도가 경선하는 방향으로 컷오프를 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대의원 투표·권리당원 ARS 투표(85%), 국민·일반당원 선거인단 ARS 투표(15%) 경선 방식을 놓고선 “이번 지방선거를 하면서 권리당원이 숫자가 엄청나게 많이 늘어나서 늘어난 권리당원 숫자만큼 이번에 가중치 비율을 더 높게 가져가려고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오 위원장은 ‘권리당원에 가중치를 더 두면 친문(친문재인) 후보에게 유리한 것아니냐’는 물음엔 “권리당원 안에 친문, 비문 같이 섞여 있고 숫자가 많이 늘어났기 때문에 늘어난 만큼 일반 비문도 많이 늘어났다고 본다”며 “어느 쪽으로 쏠리지는 않을 것”이라고 답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