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2-12 20:20 (수)
최근 5년간 도내 장맛비 얼마나 내렸나…순창 1769.3㎜ 최고
최근 5년간 도내 장맛비 얼마나 내렸나…순창 1769.3㎜ 최고
  • 남승현
  • 승인 2018.06.25 2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산 1149.8㎜ 가장 적어

26일 새벽부터 올해 장마가 시작된다. 해마다 장마철에 내리는 비의 양에는 차이가 있다. 최근 5년간 장마철에 가장 많은 비가 내린 지역은 어디일까.

25일 전주기상지청이 밝힌 장마통계를 분석한 결과 지난 2013년부터 2017년까지 최근 5년간 장마철에 가장 많은 비가 내린 지역은 순창군으로 1769.3㎜의 장맛비가 내렸다. 군산은 5년간 도내 시군 가운데 가장 적은 1149.8㎜의 장맛비가 내렸다. 두 지역의 5년간 내린 장맛비의 양은 619.5㎜의 차이가 난다.

지역별 5년간 장마 기간 합계 강수량은 장수 1750.2㎜, 임실 1613.5㎜, 진안 1521㎜, 완주 1517.5㎜, 남원 1476.1㎜, 고창 1455.9㎜, 전주 1370㎜, 정읍 1327.3㎜, 부안 1307.1㎜, 무주 1177㎜, 군산 1149.8㎜ 순이다.

전북지역의 장마 기간 강수량은 1년 총 강수량의 20~37%에 달한다. 지난해 총 강수량 대비 장마 기간(6월 29일~7월 29일) 강수 비율은 부안이 37%로 가장 높았고, 순창 33%, 완주·익산 30% 등이었다. 1년 동안 내린 전체 비의 양 가운데 37~30% 정도가 장마철 한 달 동안 내린 셈이다.

특히 순창·장수·임실 지역이 장맛비가 많이 관측된다. 지난 2013년 장수 653.2㎜, 임실 555.7㎜, 순창 504.2㎜ 등 물폭탄급 강수량이 기록됐다. 장마 기간 평년 강수량(355.1㎜)과 비교하면 두 배 가까이 많다. 이들 지역은 동부 내륙 산악을 끼며 국지성 호우의 영향을 받기 때문이라고 전주기상지청은 분석했다.

올해 장마는 26일 시작되며, 다음 달까지 이어진다. 남부지방 평년 장마 기간 시작일은 6월 23일부터 7월 23~24일까지로 총 32일이다.

전주기상지청 관계자는 “26일 새벽부터 장마전선의 영향으로 비가 내리겠다”며 “27일까지 도내 전역에 80~150㎜가량의 비가 내리겠으며, 많은 곳은 200㎜ 넘는 큰 비가 올 것으로 보여 안전에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