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21 16:17 (수)
변동성 확대될 때 중위험·중수익 ELS 투자
변동성 확대될 때 중위험·중수익 ELS 투자
  • 기고
  • 승인 2018.06.26 2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미국의 금리 인상 속도가 한층 빨라지면서 신흥국들에 악재로 작용할 여지가 커졌다. 금리 인상이 달러가치를 자극하면 달러 외채를 들고 있는 채무국의 상환 부담이 커지기 때문이다. 여기에 유럽중앙은행(ECB)은 양적완화를 연내 종료하겠다고 밝히면서 오랫동안 지속된 글로벌 유동성 국면이 막을 내릴 순간이 다가오고 있는 것이다.

우리나라 역시 주가, 환율, 채권금리 등 널뛰기를 하고 있다. 그만큼 변동성, 불확실성이 커지다 보니 재테크를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다는 이들이 많다.

은행을 거래하는 고객이라면 ELT를 추천받은 경험이 있을 것이다. ELS는 들어봤는데 ELT는 뭘까? 6%의 고수익이라면 3년 정도 은행에 예치해야 가능한 수익률이기 때문에 대단히 매력적이다.

ELT나 ELF는 신탁계정에서 ELS를 편입하는 상품을 말하며, 결론적으로 ELS와 동일한 위험을 가지는 상품이다. 주가연계증권(ELS)은 변동성이 확대되는 국면에서 중위험·중수익 투자자들에게 적합한 자산이다.

특정주가지수를 기초로 주가지수가 일정한 범위 내에서만 등락한다면 연 4~6%의 수익을 기대할 수 있다. 단, 시장 급락사태가 우려된다면 안정성을 강화한 리자드형이나 세이프티 가드형을 선택하는 것을 권한다. 이는 이름에서처럼 안전 지지대를 보유하고 있어, 조기상환 조건을 추가로 부여하기 때문에 상환 확률을 높이고 손실가능성을 낮춘다.

ELS는 위험할수록 제시수익률이 높아지는 상품이므로 지나치게 고수익을 제시하는 ELS를 피해야 한다. 또한 개별종목보다는 종합지수를 기초자산으로 한 ELS가 변동성이 적고 더 안전하다고 할 수 있다.

또한, ELS는 중도 해지 시 해지수수료에 의한 원금손실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전체 자산 중 일부금액을 투자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예기치 못한 상황에 대비해야 하는 유동성 자금 확보를 위해서다. 만약 ELS가 3년 만기 상환 될 경우에는 18%의 기대수익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해당년도 금융소득종합과세에도 신경 써야 한다. 꼼꼼히 생각하고 적당한 수준의 투자금액을 ELS에 가입해야 한다.

위험이 다가오면 꼬리를 자르고 도망치는 도마뱀처럼, 불투명한 저금리 시대에 위험은 낮추고 수익률은 높일 수 있는 중위험·중수익 상품으로 포트폴리오를 구성해 분산투자 효과를 극대화하는 좋은 투자 방법을 선택해 보자. /농협은행 전주에코시티지점 부지점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