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6 19:46 (수)
한국탄소융합기술원장에 방윤혁 전 효성 사업본부장
한국탄소융합기술원장에 방윤혁 전 효성 사업본부장
  • 백세종
  • 승인 2018.06.26 2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윤혁 전 효성 탄소재료 사업본부장이 한국탄소융합기술원 신임원장에 임명됐다.

전주시는 출연기관인 한국탄소융합기술원 차기 원장으로 방 전 본부장을 임명했다고 26일 밝혔다. 임기는 전임 원장의 잔여 임기인 내년 11월 24일까지다.

방 신임원장은 탄소섬유관련 박사 출신으로, 탄소산업과 관련한 논문 20여편과 관련특허 40건을 보유한 탄소분야의 전문가로 알려져 있다.

그는 ㈜한일합섬에서 섬유연구개발 연구원으로 시작해 부산대 교수, ㈜한화케미컬 연구원을 거쳐 ㈜효성에서 탄소특화창업보육센터장, 탄소섬유 전주공장장, 탄소재료 사업본부장 등을 지냈다.

탄소연구조합 이사와 한국복합재료학회 부회장, 한국첨단소재학회 기술이사 등을 맡아 활동하며, 미래창조과학부장관과 산자부장관 표창, 한국탄소학회 기술상 대한민국 기술대상 국무총리상을 받았다.

방 신임 원장은 “탄소산업은 이제 전북 전주의 지역특화사업에서 국가전략산업으로 한 단계 발돋움하려는 중차대한 시기”라며 “한국탄소융합기술원의 원천기술 확보와 기업지원 확대 등을 통해 대한민국 탄소산업을 성장시키고 지역경제에 기여하며 국가발전에 이바지하는 전문연구기관으로 제 역할을 다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