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0 11:09 (목)
동거녀에 휘발유 테러 숨지게 한 60대 징역 25년
동거녀에 휘발유 테러 숨지게 한 60대 징역 25년
  • 백세종
  • 승인 2018.06.27 2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지법 정읍지원 형사합의부(재판장 박재철 부장판사)은 27일 말다툼 중 동거녀의 몸에 불을 질러 살해한 혐의(살인)로 기소된 A씨(62)에게 징역 25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고귀한 생명을 앗아간 피고인의 범행은 어떤 것으로도 용서받을 수 없다. 게다가 그 수범 또한 잔혹하기 그지없다”면서 “피고인이 범행사실을 인정하고 반성하고 있고 피해회복을 위해 노력하고 있지만 엄벌이 불가피하다”고 판시했다.

A씨는 지난 2월 5일 오후 3시45분께 정읍시 신태인읍 한 술집에서 동거녀 B씨(47)에 몸에 미리 준비한 휘발유를 뿌린 뒤 불을 지른 혐의로 기소됐다.

몸에 불이 붙은 B씨는 현장에서 숨졌고, 술집 내부 16㎡도 모두 탔다.

당시 A씨는 바닥에 쓰러진 B씨를 보고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자리를 떠났던 것으로 확인됐다.

조사결과 A씨는 동거녀 B씨의 외출과 외박이 잦아지자 불만을 품고 있었으며, 범행 당일에도 이같은 이유로 말다툼을 벌였던 것으로 드러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