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4 19:44 (수)
스마트팜 혁신 밸리 전북에 유치해야 한다
스마트팜 혁신 밸리 전북에 유치해야 한다
  • 전북일보
  • 승인 2018.06.28 18: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최근 공모를 진행하고 있는 ‘스마트팜 혁신밸리’의 최적지는 당연히 전북이다. 이 사업은 문재인 대통령 전북 공약 1호인 ‘아시아 스마트 농생명밸리 조성사업’의 완성도를 높이는 핵심 사업 중 하나인만큼 전북에 들어서야 한다. 그게 농촌진흥청과 산하 연구기관, 농수산대학, 민간육종단지, 국가식품클러스터 등 관련 기관을 유치하며 대한민국 농식품산업의 중심지를 추구하는 전북에 대한 중앙정부의 진정한 정책적 지원이다. 또 정부 정책과 궤를 같이하는 문재인 대통령의 전북 공약사업 1호다. 반드시 지켜져야 마땅하다.

정부의 스마트팜 혁신밸리는 농업기자재와 식품, 바이오 등 실증연구와 상용화를 실현할 수 있는 단지다. 생산과 교육, 유통 등의 기능이 집약된 첨단 융복합 클러스터다. 정부는 스마트팜 혁신밸리를 2022년까지 전국 4곳에 조성하기 위해 7월말까지 우선 2개 시·도를 대상지로 선정하는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사업 대상지에는 당장 내년부터 2022년까지 모두 1798억 원의 예산이 투입돼 청년농을 보육하는 ‘스마트팜 청년보육’, 전문교육을 마친 청년농이 임대료만 내고 창업할 수 있는 ‘임대형 스마트팜’, ICT기자재와 스마트 농기계 등이 있는 ‘스마트팜 실증단지’ 등이 조성된다. 아시아 스마트농생명밸리 조성사업을 벌이고 있는 전북으로서는 정부의 스마트팜혁신밸리를 유치해야 전체적인 사업의 완성도를 극대화, 제대로 된 사업 효과를 낼 수 있다. 특히 전북은 그동안 전북농업인력개발원을 통해 스마트팜 보육을 해 왔고, 그동안 스마트팜 전문인력을 가장 많이 배출하고 있다. 정부의 스마트팜 혁신밸리 사업과 맥을 같이하는 사업이다.

그동안 전북은 미래 첨단농업시대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각종 농업과 식품 관련 기관을 유치하고 투자를 아끼지 않았다. 그런 노력으로 전북은 정부 스마트팜 혁신밸리 사업대상지로서 흠결없는 조건을 갖췄다.

정부 공모사업은 합리적이고, 정당하게 진행돼야 한다. 전국 모든 지자체가 자격을 갖췄지만 진정 4차산업혁명시대 스마트팜을 차근차근 준비해 온 전북의 경쟁력은 단연 최고다. 정부는 농업 중심지로서 그 위상이 보다 확실해진 전북을 스마트팜 혁신밸리 사업지로 선정, 스마트 농업의 글로벌 경쟁력을 높여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