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1 17:21 (금)
전주시장 후보 비방 대자보, 이현웅 후보 가족 개입
전주시장 후보 비방 대자보, 이현웅 후보 가족 개입
  • 남승현
  • 승인 2018.06.28 20:46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거캠프 관계자 7명 검찰 송치

6·13 지방선거에 출마한 김승수 전주시장 후보를 비방하는 대자보를 대학교내 게시판에 붙인 사건과 관련해 이현웅 후보 선거사무소 관계자 7명이 검찰 조사를 받게 됐다. 관련 의혹을 거듭 부인해 오던 이 후보의 ‘가족’도 포함돼 논란이 일고 있다.

전주 완산경찰서는 지난 4월 19일 오후 1시 30분께 전북대학교를 비롯해 도내 대학 4곳 게시판에 김 후보를 비방하는 대자보를 붙인 혐의(공직선거법 위반)로 이 후보 선거사무소 관계자 A씨(60)와 B씨(36) 등 7명을 불구속 입건하고,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28일 밝혔다.

조사결과 범행에 연루된 A씨는 이 후보의 가족인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대자보를 붙인 B씨 등 4명이 범행을 앞두고 A씨 등 3명과 수 차례 통화하고 문자를 주고 받는 등 긴밀하게 접촉한 증거를 확보해 이들 3명을 추가로 적발했다.

당시 김 후보 측은 “이들이 대자보를 붙인 뒤 검정색 제네시스 차량을 타고 전주시내 모 예비후보 선거사무소 건물 주차장으로 이동하는 모습을 확인했다”며 “게다가 대자보 사진이 해당 후보 가족의 SNS 계정을 통해 모 언론사 기자에게 전달된 정황을 파악했다”고 주장했었다.

김 후보 측이 입수한 A씨의 카카오톡 대화방에서는 전북대 등에 내걸린 대자보 사진 전송 시간이 이날 오후 2시 38분이었다.

대자보가 붙여진 지 1시간 10분도 안 돼 사진이 해당 기자에게 전달된 것이다.

당시 A씨는 본보 인터뷰에서 “사실무근”이라고 관련 의혹을 강하게 부인했었다. 사건 이튿날인 지난 4월 20일 이 후보도 “비방용 대자보 게시는 우리 측이 관여하지 않았음을 분명하게 밝혀둔다”고 입장문을 냈다.

하지만 경찰은 이 후보 선거사무실에서 대자보를 적었고, A씨가 문구를 불러주며 개입한 것으로 확인했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대자보 문구를 불러준 게 문제가 될 것으로 생각하지 않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똥현웅 2018-07-01 13:23:32
에휴 치졸한놈 ㅋㅋㅋ 얘는 선거내내 네거티브만 일삼더니 내 그럴줄알았다. 상대후보 약점 잡아서 네거티브만 하는것들은 무조건 거른다.

세상참 2018-06-29 19:51:53
됏고 김승수 수의계약 특혜, 공문서 위조,허위사실 공표 조사나 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