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6-17 20:19 (월)
군산지역 상반기 실업급여 수급자 급증
군산지역 상반기 실업급여 수급자 급증
  • 김세희
  • 승인 2018.06.28 2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881명…전년동기보다 24% 늘어
조선소·지엠공장 가동 중단 여파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가동중단과 한국지엠 군산공장 폐쇄에 따른 군산지역 근로환경이 악화일로를 걷고 있다. 군산지역 상반기 실업급여 수급자가 전년 동기간보다 크게 늘어난 것이다.

28일 고용노동부 군산지청(지청장 이한수)에 따르면 올 상반기 군산시 실업급여 신규 신청자는 4881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954명(24%)이 늘어난 것이다.

특히 2016년 상반기보다는 1552명(46.6%)이 급증했다.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폐쇄와 한국지엠 군산공장 폐쇄에 따른 여파를 고스란히 받고 있는 것이다.

이로 인해 실업급여 지금액도 244억 원으로 지난해 지급액인 209억 원보다 16.2%(34억 원) 증가했다.

지난해부터 시작된 군산조선소 협력업체의 희망퇴직 신청에 이어 지난 5월 말 폐쇄한 군산공장 희망퇴직자 1100여명의 실업급여 신청이 급증한 데 따른 영향이다.

고용노동부 군산지청 관계자는 “지난 해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가 가동 중단한 후 실업급여 신청자가 평년보다 25% 정도 늘었는데, 올 6월에는 이 수치에 24%가 더해졌다”며 “군산지역의 악화된 고용현황을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군산시의 고용률도 상당히 악화된 상황이다. 통계청이 지난 2월 발표한 ‘2017년도 하반기 지역별 고용조사’에 따르면 군산시의 지난해 하반기 고용률은 52.6%에 머물렀다. 특별·광역시를 제외한 전국 154개 시·군 가운데 익산시(52.1%)에 이어 두 번째로 낮은 수치다. 전국 시 지역 평균 고용률(58.7%)과 비교하면 6.6%나 낮다.

이한수 지청장은 “군산시는 조선·자동차 등 주력업종의 고용조정으로 인해 지역경제 전반이 어려움에 처해있다”며 “앞으로 실직자의 재취업과 사업장의 고용창출을 체계적으로 지원해 고용위기 극복에 주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고용노동부 군산지청은 올초 고용위기대응 테스크포스팀(TF)를 구성한 데 이어 이달 8일부터 군산고용위기 종합지원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센터에는 고용노동부, 군산시, 중장년일자리희망센터, SK미소금융재단, 한국EAP협회, 군산시보건소 직원이 상주하며 실직자 재취업과 창업 등을 지원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