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5 00:07 (화)
장마 시작, 도내 농작물 피해 확산 우려
장마 시작, 도내 농작물 피해 확산 우려
  • 김세희
  • 승인 2018.06.28 2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개 시·군 245.7ha 논밭 침수
도, 시설물 관리 주의 당부
연일 이어지는 장마로 도내 농작물의 피해 확산이 우려된다.

28일 전북도에 따르면 도내에 지난 26일과 27일 평균 100mm이상의 비가 내려 군산·익산·남원·장수·부안 등 5개 시·군 245.7ha(296농가)의 논·밭에서 침수피해를 입은 것으로 조사됐다.

작물별로 살펴보면 벼 193.2ha, 콩 48ha, 토마토 1.2ha, 상추 0.7ha, 기타 0.4ha의 피해를 입었으며, 지역별로는 군산 135개 농가, 익산 12개 농가, 남원 2개 농가, 장수 1개 농가, 부안 146개 농가가 피해를 당했다.

다음 주 초에도 전북 지역에 장마가 예고돼 피해 확산이 우려되고 있다. 특히 토마토와 상추와 같은 밭작물의 피해가 예상된다.

신달호 도 친환경유통과장은 “현재 벼 같은 경우 뿌리를 박는 활착기에 접어들었기 때문에 침수됐다 하더라도 물이 빠지면 큰 피해가 발생하지 않는다”면서 “토마토나 상추 같은 밭작물은 뿌리나 잎이 약하기 때문에 비가 많이 오면 즉시 피해를 입을 수 있다”고 말했다.

실제 이번 장마기간에도 토마토와 상추를 재배하는 농가에서 피해를 입었다.

익산시에서 토마토 농사를 짓고 있는 A씨는 “비가 많이 오다보니 뿌리가 버티지 못하고 서서히 죽어가는 토마토가 나온다”며 “장마가 본격화 될 즈음 피해가 더 확산될까봐 우려된다”고 밝혔다.

같은 도시에서 상추 농사를 짓고 있는 B씨는 “빗물이 대거 들어오는 바람에 전부 상추가 주저 앉아버렸다”며 “전부 걷어내고 다시 심어야 할 실정이다”고 토로했다.

도에서는 향후 장마를 앞두고 대비를 철저히 해야 한다고 당부하고 있다. 신 과장은 “장마철이 본격화되면 현재보다 문제가 더 심각해질 수 있다”며 “배수로나 비닐하우스 같은 시설물관리를 미리부터 철저히 해서 대비해야 한다”고 밝혔다.

도는 앞으로 시·군당 피해면적이 50ha이상 되는 농가를 대상으로 대파대와 농약대를 지원할 계획이다. 지원은 정밀조사를 통해 추가 피해지역을 접수한 뒤 올 7월부터 시행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