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8 19:48 (일)
순창 강천산 밤, 아름다운 빛으로 물든다
순창 강천산 밤, 아름다운 빛으로 물든다
  • 임남근
  • 승인 2018.07.01 1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 야간 관광명소화 순항…내년 상반기 시범운영
고전소설‘설공찬전’배경 영상·경관조명 조성 계획

순창의 대표관광지 강천산이 야간 관광명소로 탈바꿈 한다.

군에 따르면 강천산 야간 명소화 사업이 순항하면서 내년 상반기에는 시험운영에 들어 갈 계획이다.

이 사업은 38억여원이 투자되며 매표소에서 천우폭포까지 1.3km 구간 산책로의 아름다운 자연경관을 배경으로 다양한 빛과 스토리를 가미한 영상 콘텐츠를 개발 구축하는 사업이다.

전체적인 스토리라인은 순창을 배경으로 지어진 조선중기 고전소설 ‘설공찬전(중종 11, 채수)’의 이야기를 바탕으로 강천산의 공간에 맵핑, 홀로그램 등 미디어아트 영상과 경관조명으로 이야기 속 장면을 구성할 계획이다.

해마다 120만명 정도가 찾는 강천산 관광을 야간까지 확대해 관광객을 획기적으로 높일 수 있는 사업일 뿐만 아니라 강천산이 당일 코스 관광지에서 1박 2일 체류형 관광지로 변신하는데 큰 전환점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야간 명소화 사업의 공간적 구간은 매표소에서 천우폭포까지 1.3km 구간이다. 완만한 산책로로 남녀노소 누구나 편하게 걸을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병풍폭포, 천우폭포 등 4곳에 메인 콘텐츠 영상과 현실에 가상의 이미지가 실제 존재하는 것처럼 보여주는 AR포토존, 인터렉티브 반응형 영상 등을 구축하여 관광객의 다양한 체험공간으로 조성하게 된다.

매표소 입구에 나뭇잎 조형물인 단월문이 설치돼 밤 숲의 아름다움을 한껏 끌어올리고 특히 설공찬전을 활용한 콘텐츠 영상이 전 구간 곳곳에 설치돼 흥미와 감성체험을 제공하므로 강천산의 또 다른 아름다움과 감동의 가치를 나눌 수 있도록 한다.

황숙주 군수는 “전국 유일의 강천산 야간명소화 사업이 완료되면 순창군의 1박 2일 체류형관광시스템에 큰 도움이 될 수 있다” 면서 “강천산을 전국적 야간 관광명소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