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4 22:56 (수)
[민선 7기 전북도정 대도약 발판 과제] ① 경제 - 산업구조 바꾸고 기술경쟁력 강화
[민선 7기 전북도정 대도약 발판 과제] ① 경제 - 산업구조 바꾸고 기술경쟁력 강화
  • 강정원
  • 승인 2018.07.02 2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기업 위주 성장 벗어나 중소 강소기업 육성 필요
국비확보·예타 통과 관건

민선 7기 전북도정은 6기에 추진한 정책을 구체화하는 데 있다. 하지만 송하진 지사가 강조하는 것처럼 전북대도약의 발판을 마련하기 위해서는 지역현안 등 풀어야할 과제가 산적해 있다. 주력산업을 고도화하거나 대신할 새로운 성장 동력을 육성하는 일은 시급하며, 새만금 세계잼버리와 새만금 사업 성공을 위한 국제공항·신항만·철도 등 SOC 구축도 중요하다. 여기에 전북을 농생명산업의 수도로 육성하기 위한 방안과 여행체험 1번지를 위한 지역 대표·생태관광지 육성도 필요하다. 민선 7기 닻을 올린 전북도정의 대도약을 위한 분야별 현안과 이를 해결하기 위한 대안 등을 살펴본다.

△자동차·조선산업 내리막

전북은 지역산업의 큰 비중을 차지하는 자동차, 조선 등 제조업의 위기로 실업위험이 증가하고, 협력업체의 경영난이 가중되고 있다. 더욱이 자동차, 조선 등의 산업이 쇠퇴기로 접어드는 상황에서 산업구조의 변화를 통한 기존 산업의 고도화와 미래 먹거리산업을 발굴·육성해야 한다. 산업경제 환경과 국내·외 상황변화에 따른 지역산업의 단기 대응방안과 산업구조 개편 등이 필요하다. 전북도는 자동차와 조선 산업 등 주력산업의 위기를 기술경쟁력 강화와 산업구조 개편, 미래 신산업 육성을 위한 기회로 활용해야 한다. 또 대기업 위주의 성장전략에서 벗어나 중소 강소기업을 육성하고, 기존 주력산업 이외에도 산업의 다각화도 추진해야 한다.

△IT기술 접목한 신산업 육성

도는 신산업으로 ‘친환경 상용차 자율주행기반 글로벌 전진기지 조성’, ‘스마트 해양 무인시스템 실증 플랫폼 구축’, ‘지능형 농기계 실증단지 구축’ 등을 중점 추진한다. 이 사업을 추진하기 위해서는 내년도 국가예산 확보와 예비타당성 조사 등이 과제로 남아있다.

‘친환경 상용차 자율주행기반 글로벌 전진기지 조성’은 글로벌 경기침체와 지속 성장이 예측되는 상용차량의 자율(군집)주행 기술과 산업의 전략품목 육성을 위해 필요한 사업이다. 도는 이 사업을 통해 국내 자동차 산업의 성장둔화의 위기를 극복할 신성장 동력산업 창출과 일자리 문제를 해결할 것으로 보고 있다. 올해부터 2023년까지 총사업비 3000억원이 투입되며, 도는 내년도 국가예산 455억원을 요구할 계획이며, 이달 안으로 예비타당성조사도 신청할 예정이다.

‘스마트 해양 무인시스템 실증 플랫폼 구축’은 전북 해양산업의 사업 다각화와 소형 해양무인시스템 실증 인프라를 구축하기 위해 추진하는 것으로, 소형 해양무인시스템 실증센터 조성과 평가 기술 기반 구축 등을 하게 된다. 이 사업도 올해부터 2023년까지 추진되며 총사업비 2800억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도는 내년도에 국비 45억원을 요구할 계획이며, 내년 초 사전타당성 조사 연구용역을 추진한 뒤 예비타당성 조사를 신청한다는 입장이다.

‘지능형 농기계 실증단지 구축’은 농업·농촌의 대체 노동력 제고와 안전성 확보를 위한 농기계 실증테스트 인프라 확충으로 농산업의 경쟁력 향상을 위해 추진하는 것이다. 이 사업은 100억원 규모이며, 올 하반기 사전타당성 및 전략수립 용역을 추진할 예정이며, 예비타당성 조사는 내년에 신청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