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3 21:41 (일)
[신창섭의 야심만만 골프] (318) 임팩트 전 오른팔 펴지 말라 헤드-목표 직각 안돼 악성 훅 발생
[신창섭의 야심만만 골프] (318) 임팩트 전 오른팔 펴지 말라 헤드-목표 직각 안돼 악성 훅 발생
  • 기고
  • 승인 2018.07.03 2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로든, 아마추어든, 누구나 드라이버를 똑바로 멀리 치기를 희망한다. 그러나 아마추어들은 지나친 비거리 욕심과 긴장감으로 스윙 궤도가 일정치 않아 악성 구질을 만든다. 그중 가장 큰 문제점이 임팩트 이전에 오른팔을 사용하는 것이다.

임팩트 이전에 오른팔을 펴면 클럽 헤드가 닫혀 헤드가 목표 방향과 직각을 이루지 못하고 왼쪽으로 향하면서 악성 훅이 발생한다. 또 스위트 스폿에 정확히 임팩트되더라도 클럽 헤드의 고유 로프트가 더 가파르게 되어 지면에서 높이 뜨지 못하고 깔려 가는 구질이 만들어져 비거리에서 손해를 보게 된다.

클럽이 길어질수록 공을 정확히 임팩트하기 어렵다. 그중 드라이버는 클럽 중 가장 길어 프로와 아마추어 모두 부담스럽다. 하지만 스윙 궤도를 이해하면 쉽고 강하게 휘두를 수 있는 것이 드라이버다.

어드레스에서 피니시까지 클럽 헤드의 궤적을 그려 보면 타원형이 된다. 이때 모든 클럽은 지면의 최저점을 지난다. 아이언의 최저점은 지면 아래에 있어 클럽 헤드가 공에 임팩트되고 최저점을 지나기 때문에 디보트가 생긴다. 아이언의 스윙 궤도는 ‘다운블로(down blow)’다. 공이 놓인 위치에 따라 다르지만 페어웨이 우드의 최저점은 지면과 동일 선상에 있어 임팩트 후 디보트를 내지 않는다. ‘사이드 블로(side blow)’의 스윙 궤도이다.

‘티(tee)’ 위에 놓고 샷을 하는 드라이버는 스윙의 최저점을 지나 헤드가 위로 올라가면서 공에 임팩트된다. ‘어퍼블로(upper blow)’인 것이다. 드라이버샷의 정확도를 높이고 비거리 손실을 방지하려면 임팩트 구간까지 오른팔을 펴지 않아야 한다. 이를 위한 간단한 연습 방법은 다음과 같다.

<사진>과 같이 어드레스에서 스탠스 넓이와 관계 없이 왼쪽 겨드랑이 밑에 공을 위치시키고 백스윙 톱에서 다운스윙으로 전환할 때 오른 팔꿈치가 공을 향하게 하는 연습을 반복하면 오른팔이 빨리 펴지지 않을 것이다. /써미트 골프아카데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