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6 18:28 (금)
전주 전통시장 2곳, 관광형 시장 탈바꿈
전주 전통시장 2곳, 관광형 시장 탈바꿈
  • 백세종
  • 승인 2018.07.03 2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치맥가맥 축제가 있는 전주 모래내시장과 추억의 포차거리가 위치한 신중앙시장 등 전주 전통시장이 관광형 시장으로 거듭난다.

전주시는 최근 중소벤처기업부가 실시한 ‘2018 특성화시장 육성사업’의 문화관광형시장 육성사업 공모에 전주신중앙시장과 전주모래내시장 2곳이 선정됐다고 3일 밝혔다.

문화관광형시장 육성은 정부가 특성화기반이 구축된 전통시장에 한해 특성화된 부분에 집중적인 지원을 통해 명품시장으로 육성하는 사업으로, 선정된 전통시장은 2년간 최대 8억6000만원(국비 4억3000만원, 지방비 4억3000만원)이 지원된다.

이 사업을 통해 모래내시장은 상인들이 주도하는 ‘모래내 치맥가맥 축제’를 시장의 대표 브랜드로 더 발전시키게 된다.

신중앙시장의 경우, 추억의 포차 거리를 시장 대표 상품으로 정착시키기 위한 사업들이 추진된다.

시는 향후 중소벤처기업부 공모사업 등을 통해 예산을 추가로 확보하는 등 이용 편리성과 살거리, 볼거리, 즐길거리를 모두 갖춘 전통시장을 만드는데 주력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시는 올 하반기에 중소벤처기업부 공모에 선정된 남부시장과 모래내시장, 신중앙시장 등 3개 전통시장을 대상으로 화재알림시설 설치사업을 추진하고 서부시장상점가 고객주차장과 신중앙시장 아케이드 개보수도 추진했다.

최은자 전주시 신성장산업본부장은 “서민경제가 회복되려면 무엇보다 전통시장 활성화가 중요하다”며 “이번 전통시장 특성화사업을 통해 전통시장과 지역경제가 함께 성장하는 원동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