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20 09:47 (화)
국기 태권도의 문화와 정신 '전 세계로'
국기 태권도의 문화와 정신 '전 세계로'
  • 최명국
  • 승인 2018.07.04 18: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회 세계태권도문화엑스포 12~17일 무주 태권도원 개최
40개국 7500명 참여, 태권체조·세미나 등 다채
7일부터 닷새간 전국태권도선수권대회도 개최
▲ 지난해 열린 세계태권도문화엑스포의 태권무 공연 장면.

국기(國技)인 태권도의 문화와 정신을 전 세계 태권도인들과 나누는 ‘제12회 세계태권도문화엑스포’가 오는 12~17일 무주 태권도원에서 열린다. 전 세계 40개국에서 모인 7500여 명의 태권도인들은 ‘태권도로 하나되는 세계인’이란 표어 아래 태권도 성지인 무주에서 화합과 우정의 한 마당을 꽃 피운다.

올해로 12회째를 맞은 이번 엑스포에서는 태권도 수련자를 위한 품새, 겨루기, 태권체조, 시범, 호신술 경연을 비롯해 관련 세미나와 경연대회가 다채롭게 펼쳐진다.

특히 태권도 공연과 IT체험 등 10개의 체험거리를 즐길 수 있는 ‘스탬프 투어’와 함께 모든 참가자와 자원봉사자들이 함께하는 ‘K-POP과 함께 댄스파티’도 진행된다.

세계태권도문화엑스포는 전 세계 태권도인의 화합을 도모하고 태권도 정신을 체감하는 축제의 장으로 발전하고 있다는 게 대회 조직위원회의 설명이다.

최동열 세계태권도문화엑스포 조직위원장은 “올해도 다채로운 행사를 통해 지역민과 함께하는 엑스포로 거듭날 것”이라며 “참가자들이 불편을 겪지 않도록 숙박과 식사·수송에도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고봉수 조직위 사무총장은 “이번 엑스포는 무주를 태권도 성지로 더욱 각인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참가자들의 부상과 위급상황에 대처하기 위한 의료진과 위기관리시스템을 마련해 안전하게 행사를 치르겠다”고 밝혔다.

앞서 ‘제4회 무주 태권도원 전국태권도선수권대회’가 오는 7~11일 무주 태권도원 및 국민체육센터에서 열린다. 대한태권도협회와 태권도진흥재단이 공동 주최하고 전북태권도협회가 주관하는 이번 대회에는 전국에서 3800여 명의 선수 및 임원들이 출전한다.

한편, 이번 행사를 위한 자원봉사자 교육이 오는 7~8일 무주 일성콘도에서 진행된다. 자원봉사자들은 행사 전반에 대한 사항을 비롯해 안전교육을 받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