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5 21:13 (목)
해양쓰레기 처리 국비 지원 크게 늘려라
해양쓰레기 처리 국비 지원 크게 늘려라
  • 전북일보
  • 승인 2018.07.05 2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산·부안·고창 서해연안에 쌓이는 해양쓰레기가 여전히 골칫거리다. 어부들이 버리는 폐어구에서부터 스티로폼과 페트병, 비닐, 목재 등 각종 생활 쓰레기가 매년 2,000톤 안팎으로 수거될만큼 그 양이 엄청나다. 치워도 계속 쌓이는 해양쓰레기 때문에 청정해야 할 해양환경, 관광자원은 크게 멍들고 있다.

해양쓰레기 관리도 결국은 사람과 예산의 문제다. 해양쓰레기 주요 배출자는 어부와 섬주민, 관광객, 여객·화물선 등이다. 하구 인근과 강 상류 사람도 배출한다. 이들이 쓰레기를 지정된 장소에만 버리고, 지자체가 이를 정기적으로 확실하게 수거 처리하면 바닷물에 둥둥 떠다니는 해양쓰레기를 최소화 할 수 있다. 이를 위해선 예산이 충분히 배정돼야 한다. 쓰레기 무단투기를 막고, 나아가 버려진 해양쓰레기를 최대한 수거하려면 지자체가 현재보다 훨씬 체계적인 투기장소 설치 및 관리 등 합리적 수거 처리장치를 갖춰야 하기 때문이다.

사람의 문제는 어부와 주민, 관광객, 여객·화물선사 등을 대상으로 한 지속적 계도, 그리고 당사자들의 실천으로 풀어야 할 것이다. 특히 섬과 해안가 주민들은 해양쓰레기 관리에 각별한 주의와 관심을 가져야 한다. 무엇보다 삶의 터전을 쓰레기장으로 만들어서야 되겠는가.

예산은 지자체와 정부가 적정한 분담을 해야 한다. 그런 측면에서 현재 5대5로 돼 있는 지자체와 정부 예산분담비율을 조정해야 한다. 정부 분담률을 80%로 상향 조정해야 한다는 주장이 설득력을 얻는다. 해양쓰레기는 해당 지역에서만 발생하는 것이 아니고, 인근 지자체 해양쓰레기들이 조류를 따라 이동하는 특성을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인천과 경기도 연안에서 발생한 해양쓰레기기 충청 연안을 거쳐 전북지역 해안가로 몰려 쌓이는 식이다. 이런 광역 특성을 고려, 정부가 예산 분담비율을 늘려야 해양쓰레기를 더 많이 또 효율적으로 수거할 수 있다.

전북도는 지난해까지 3년간 47억 7700만원을 들여 5756톤의 해양쓰레기를 수거했다. 올해는 21억 4100만원을 들여 2100톤의 쓰레기를 처리할 계획이다. 제대로 수거되지 못하는 쓰레기도 많다. 해양쓰레기는 서해를 낀 여러 지자체 문제다. 정부가 국비 지원을 대폭 확대, 적극 대처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