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21 20:07 (수)
민주당, 여성 최고위원 할당제 도입한다
민주당, 여성 최고위원 할당제 도입한다
  • 박영민
  • 승인 2018.07.08 1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출직 5명 중 최소 1명 포함
유승희·유은혜의원 도전 관측

더불어민주당이 ‘여성 최고위원 할당제’를 도입하기로 했다. 선출직 최고위원 5명 가운데 최소한 여성 1명을 포함키로 한 것이다.

8일 민주당에 따르면 지난 6일 진행된 최고위원회의에서 전국대의원대회 준비위원회(전준위)가 재고를 요청한 여성 최고위원 할당제를 재 논의한 결과 이같이 결정됐다.

전준위는 애초 5명을 선출하는 최고위원 선거에서 상위 5명에 여성이 포함되지 않으면 5위 남성 대신 여성 중 최고 득표자를 당선인으로 결정하는 안을 마련해 최고위에 넘겼다. 그러나 지난 4일 최고위에서는 이 같은 안이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청년 최고위원제가 폐지된 상황에서 여성을 배려하는 데 대한 형평성 문제가 제기됐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전준위는 여성 최고위원 할당제를 재논의해줄 것을 요청했다.

이날 결정된 여성 최고위원 할당제 등 이전에 의결된 당대표·최고위원 분리 선출, 경선방식 등을 담은 당헌·당규 개정안은 9일 당무위원회를 거쳐 13일 중앙위원회에서 최종 의결된다.

여성 최고위원 할당 방침이 정해지면서 최고위원 선거를 준비하는 여성의원들의 발걸음도 더욱 빨라질 전망이다. 3선 유승희 의원과 재선 유은혜 의원 등이 최고위원 자리에 도전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이들 모두 5명을 뽑는 최고위원 선거에서 최종 5위 안에 들지 못할 경우 여성 몫인 한 자리를 놓고 치열한 득표 경쟁을 벌여야 한다.

김현 대변인은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지역위원장, 기초단체장 등 중앙위원 구성비를 보면 여성 비율이 30%가 안 된다”며 “최고위원 선거의 컷오프에서 여성 후보에 대한 안전장치를 마련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