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19 10:20 (수)
청 "김영철-폼페이오 북미회담, 비핵화 첫 걸음"
청 "김영철-폼페이오 북미회담, 비핵화 첫 걸음"
  • 이성원
  • 승인 2018.07.08 1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가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김영철 북한 노동당 중앙위 부위원장의 북미회담에 대해 “한반도 비핵화로 가기 위한 여정의 첫걸음을 뗀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은 8일 오전 서면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밝히고 “천리길도 한 걸음부터라는 우리 속담처럼 ‘시작’은 ‘전체’를 통해 가장 중요한 일“이라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또 “첫술에 배부르랴는 말도 있다. 앞으로 비핵화 협상과 이행과정에서 이러저러한 곡절이 있을 것”이라면서도 “북미 두 당사자가 진지하고 성실한 자세인 만큼 문제가 잘 해결될 수 있으리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대변인은 특히 “ 김정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은 그동안 서로 깊은 신뢰를 보여왔다. 이번 북미 회담 과정에서도 그 점은 다시 한번 확인됐다”며 “기초가 튼튼하면 건물이 높이 올라가는 법”이라고 강조했다.

김 대변인은 이어 “우리 정부도 완전한 비핵화와 한반도의 평화정착을 위해 미국, 북한과 긴밀하게 상의하겠다. 모든 노력과 협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한편, 폼페이오 장관은 지난 6∼7일 평양을 방문해 6·12 북미정상회담에서 합의한 ‘완전한 비핵화’ 문제를 이행하기 위해 후속 협상을 벌였다. 협상이 끝난 뒤 폼페이오 장관은 ‘진전이 있다’고 밝혔으나 북한 외무성은 담화를 통해 미국이 ‘일방적이고 강도적인 비핵화 요구’만을 들고 나왔다고 비난해 협상 성과를 둘러싸고 논란이 일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