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5 00:07 (화)
전북도 추경, 고용산업위기·청년일자리 중점
전북도 추경, 고용산업위기·청년일자리 중점
  • 강정원
  • 승인 2018.07.08 1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조6708억원·도의회 제출
본예산보다 2629억원 증가
전북도는 지난 6일 2018년 제1회 추가경정예산 6조6708억원을 편성, 도의회에 제출했다고 8일 밝혔다. 이는 본예산 (6조4079억원)보다 2629억원(4.1%) 증가한 것이다.

회계별로는 일반회계가 5조3854억원, 특별회계는 4906억원, 기금은 7872억원이다.

이번 추경은 지난 5월 정부추경과 연계해 고용산업위기지역 특별대책과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 편성에 중점을 뒀다. 이들 사업은 지방비 매칭 시군비를 포함하면 총 66개 사업에 684억원이 투자된다.

고용산업위기지역 대책으로 19개 사업 278억원이 지원되며,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 사업은 각 시군에 3개 분야 37개 사업으로 131억원이 지원된다.

또 정부추경 연계사업 중 전북도를 거치지 않고 사업 주체에 직접 지원되는 국비는 14개 사업에 516억원 규모인 것으로 알려졌다.

도는 전북을 금융중심지로 육성하기 위해 내년도 투자심사를 받기 전 사전 행정절차인 타당성조사비 2억2000만원을 반영했으며, 사회적경제와 관련한 인력양성 금융 교육 창업·보육 홍보·판매 등 집적공간 조성을 위한 군산 사회적경제혁신타운은 지난달 29일에 중앙투자심사가 완료돼 부지매입비 20억원을 반영했다. 또 소방항공대가 내년부터 장수 계남으로 이전함에 따라 이를 위한 부지매입비와 설계비로 40억원이 반영됐다.

이와 함께 도정 핵심정책인 삼락농정에 71억원, 토탈관광에 33억원이 각각 증액 반영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