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0 09:08 (목)
인사담당자 60% "취업공백 졸업유예, 의미 없어"
인사담당자 60% "취업공백 졸업유예, 의미 없어"
  • 기고
  • 승인 2018.07.09 2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사담당자 5명 중 3명은 취업공백이 생기는 것을 피하기 위해 졸업유예를 선택하는 것이 무의미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가 최근 인사담당자 679명을 대상으로 ‘졸업유예 평가여부’에 대해 조사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하지만, 실제 인사담당자들의 의견을 살펴보면 졸업을 유예하는 것이 그다지 의미 있지는 않다는 의견이 우세했다.

설문조사를 통해 졸업 후 취업공백이 생기는 것을 피하기 위해 졸업유예를 선택하는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를 물은 결과 60.2%의 인사담당자가 ‘의미 없다’고 답했다. 구체적으로는 ‘취업공백이 그다지 중요한 평가 사안이 아니라서 무의미하다’는 응답이 47.1%로 절반에 가까웠다.

또 ‘8학기를 초과한 졸업 소요기간과 취업공백이 다를 바가 없다’며 역시 무의미하다고 답한 인사담당자도 13.1%로 나타났다. 반면 39.8%의 인사담당자는 ‘취업공백보다는 입학 후 졸업까지의 공백이 더 유리할 수 있다’며 졸업유예도 ‘해볼 만하다’고 답했다.

특히 인사담당자 대부분은 졸업 이후 취업까지 걸린 공백의 기간보다는 이유, 즉 내용이 더 중요하다고 입을 모았다. ‘지원자가 졸업 이후 일정기간 이상 공백이 있는 경우 평가에 영향을 미치는가’를 물은 결과 ‘일정 기간 이상 공백이 있는 경우 평가에 불리할 수 있다’는 응답은 17.5%에 불과했다.

반면 43.3%는 ‘공백 기간에 대한 납득할만한 설명이 불가능한 경우 불리할 수 있다’고 답했으며, 22.8%는 ‘적절한 자기계발의 시간이었다는 것을 설명할 수 있다면 오히려 유리할 수 있다’고 답하는 등 이유에 따라 유·불리가 바뀌는 응답이 무려 66%에 달했다. 반면 16.3%의 인사담당자들은 ‘졸업 후 취업까지 공백 기간이 평가에 영향을 미치지는 않는다’고 답하기도 했다.

한편 앞선 질문에서 공백 기간이 있는 경우 기간이나 이유에 따라 ‘불리할 수 있다’고 밝힌 인사담당자 413명(60.8%)에게 평가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 졸업 후 공백 기간의 마지노선을 물은 결과 평균 9.5개월로 집계됐다. /잡코리아 전북(제이비잡 앤 컨설팅) 문의 (063) 232-341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