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4 13:22 (수)
바른미래, 내달 19일 전당대회
바른미래, 내달 19일 전당대회
  • 연합
  • 승인 2018.07.09 2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대표 임기 2년 잠정 확정
바른미래당은 9일 차기 당대표와 최고위원을 선출하는 전당대회를 8월 19일에 열고 당대표 임기는 21대 총선 공천권을 갖는 2년으로 하기로 잠정 확정했다.

바른미래당은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참석 의원들의 의견을 수렴한 결과 이같이 의견을 모았다고 김수민 원내대변인이 기자들과 만나 밝혔다. 김 원내대변인은 일각에서 제기된 전대 연기 요구에 “의원 대부분이 전대는 8월 19일에 미루지 않고 했으면 좋겠다는 의견을 냈다”면서 “다만 당의 혁신 과제 준비 등에 소요되는 기간을 고려해 필요하면 2주가량 연기하는 데는 동의했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변인은 “당대표 임기는 대부분의 1년으로 단축하는 데 반대 의견을 냈으며, 기존 당헌당규에 따라 2년으로 하는 데 동의했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이번 주 전당대회준비위원회를 출범하고, 전대 시기 등을 확정할 방침이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