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5 00:07 (화)
"고교학점제·과목선택제, 자체 계획 마련"
"고교학점제·과목선택제, 자체 계획 마련"
  • 최명국
  • 승인 2018.07.09 2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승환 교육감 간부회의

김승환 전북교육감은 9일 전면 시행을 앞둔 고교학점제 및 과목선택제와 관련해 “전북교육청 자체 계획을 세우는 작업을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김 교육감은 이날 간부회의에서 “해당 제도가 시행되기까지 교사 확충 등 과제가 많겠지만, 특히 학생들이 빈 시간을 활용할 공간을 마련해주는 것도 매우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김 교육감은 “선진국을 보면 수업이 없는 시간에 학생들이 가장 많이 모이는 곳이 도서관이다. 하지만 교육부의 종합대책에는 아직 그런 부분이 보이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학생들이 많이 모일 도서관과 함께 가벼운 스포츠 활동을 할 수 있는 여건도 마련돼야 한다”면서 “그렇게 돼야 진정한 의미의 과목선택제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교육부 대책만 기다릴 수는 없다. 전북교육청 자체 계획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실무부서에 주문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사항인 고교학점제는 학생의 진로 희망에 따라 과목을 선택해 이수하고, 누적 학점이 기준에 도달할 경우 졸업을 인정받는 제도다. 올해 연구·선도학교에서의 시범운영을 시작으로 오는 2022년 전면 시행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