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7-22 13:54 (일)
자치단체의 탕평인사
자치단체의 탕평인사
  • 김원용
  • 승인 2018.07.10 18: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보수정권 인사에서 전북은 극도로 홀대 받았다. 특히 직전의 박근혜 정부에서 주요 핵심 권력에 전북 인사들은 곁불도 쬐지 못했다. 전북시군의회의장단협의회가 박근혜 정권을 향해 오죽하면 ‘지역균형 인사 촉구 결의안’까지 냈을지 싶다. 문재인 대통령도 이런 지역 민심을 알고 후보 시절에 “심각한 인사차별이 전북의 자존심을 망가뜨렸다”며 “지난 정권에서 꽉 막혔던 길을 뚫겠다”고 약속했다.

새 정부들어 전북의 인사홀대론은 아직까지 크게 나오지 않는 것 같다. 지난 정권에서 불모지였던 청와대 수석과 비서관 자리를 비롯해 각 부처 장차관 자리에 전북 인사들이 두루 포진하면서다. 비록 국회 동의를 받지 못했지만 고창 출신의 김이수 헌법재판관이 헌법재판소 소장으로 추천됐고, 현재 진안 출신의 김선수 변호사가 대법관으로 추천된 상태다. 주요 권력기관과 공기업 등에서도 전북 소외의 이야기는 쏙 들어갔다. 오히려 전문성이 떨어지는 자격 미달의 일부 전북 인사가 요직을 꿰찬 것 아니냐는 수군거림이 나오는 걸 보면 격세지감이 든다.

탕평인사는 중앙 정부에만 해당되는 문제는 아니다. 민선 7기의 출범과 함께 각 자치단체마다 공무원 조직을 새롭게 꾸리면서 곳곳에 잡음이 나오고 있다. 전북도의 하반기 승진인사에서 정년퇴직을 1년 여 앞둔 공무원들을 승진대상에서 제외시켜 술렁이고 있단다. 전주시에서는 민선 6기에 이어 민선 7기 첫 인사에서도 전북도청 출신 공무원들이 주로 승진하거나 요직을 꿰차 ‘토종’격인 전주시 공무원들의 박탈감과 불만이 크단다. 익산시에서는 기준 없이 여성공무원에 대한 지나친 배려로 뒷말이 많은 모양이다.

아무리 잘 된 인사라도 전부를 만족시킬 수 없어 인사 끝에는 늘 잡음이 따르기 마련이다. 그럼에도 대다수가 수긍할 수 있는 기준과 원칙이 있어야 한다. 단체장이 추진하고자 하는 주요 정책도 적재적소의 인사가 이뤄질 때 힘을 받을 수 있다. 측근 챙기기와 보은 인사를 위해 기존의 인사 기준과 원칙을 무너뜨리면 공직사회 전체가 흔들릴 수밖에 없다. 단체장들이 공무원 인사를 지역발전의 자산이 아닌, 그저 전리품으로 여기지 않는지 돌아볼 일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