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21 21:48 (수)
실로 그린 그림…화폭 노니는 잉어
실로 그린 그림…화폭 노니는 잉어
  • 김보현
  • 승인 2018.07.10 2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승 개인전, 도립미술관 서울관
▲ 이승 작품 ‘잉어야 날자’

전북도립미술관(관장 김은영) 서울관에서 16일까지 이승 작가의 개인전 ‘행운을 담는- 실화(畵)’가 열린다.

이승 작가는 실로 그림을 그린다. 캔버스에 실을 붙이거나 혹은 붙인 실을 떼어 내어 표현하다가 실에 직접 색을 입히기도 한다.

이 작가는 “그림을 그리기 시작하면 보통 연필소묘를 한다”며 “그 연필에서 나오는 선이 쌓여서 명암이 만들어지고 시각적으로 입체가 된다”고 말했다. 작가에게는 실이 연필로 그린 선인 것이다.

작품에는 붉은 잉어도 등장한다. 잉어는 고귀함, 다산과 사랑, 눈을 항상 뜨고 있어서 시험을 잘 보라는 의미, 복을 가져옴, 부(富), 행운, 사업 번창 등의 의미를 담고 있다. 붉은 색은 벽사(僻邪-재앙이 없게 한다는 의미), 부귀, 열정, 에너지 등을 의미한다.

이 작가는 “행운을 담은 실화(畵)는 희망을 찾고 꿈을 이루는 것을 돕는다”며 “그림이 세상의 작은 울림이 되기를 소망한다”고 말했다.

작가는 홍익대 미술대학과 같은 대학원 석·박사 과정을 마쳤다. 홍익대, 한밭대, 공주대 강사 등을 거쳐 현재 전북대 예술대학 강의전담 교수로 근무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