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4 22:56 (수)
전북 자율주행 전기상용차사업 속도 내야
전북 자율주행 전기상용차사업 속도 내야
  • 전북일보
  • 승인 2018.07.11 18: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지엠 군산공장 폐쇄의 대안으로 제시된 ‘전기상용차 자율주행 기반 글로벌 전진기지 조성사업’이 속도를 낼 수 있도록 정부 부처의 적극적인 관심이 요구되고 있다. 지엠 군산공장 폐쇄 당시만 해도 이낙연 국무총리까지 나서 지역의 대체산업 육성에 힘을 실어줄 것 같은 정부의 기세가 시간이 흐르면서 유야무야 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 속에서다.

전북도가 전기상용차 자율주행 전진기지 조성사업에 뛰어든 것은 기본적으로 지역의 미래 성장동력으로 이 사업의 잠재력을 높게 평가해서다. 전국 중대형 상용차 생산의 94%를 점유하는 현대자동차와 타타대우상용차와 같은 대표업체가 완주와 군산에 있으며, 자동차 융합기술원과 전자부품연구원 등 관련 연구기관도 있다. 상용차 자율주행 테스트베드를 구축할 수 있는 새만금 신항만, 새만금 방조제 하부의 수변도로(33km) 등은 최적의 인프라로 꼽힌다.

전북도는 이를 바탕으로 관련 사업의 가능성을 타진해왔다. 도 자체적으로 사전예비타당성 조사용역을 벌였고, 산업자원부로부터 긍정적 신호도 받았다. 그러나 실제 이 사업이 진행되려면 예비타당성을 통과해야 하는 데 그 과정이 녹록치 않다. 산업자원부의 의지가 따라야 하고, 과학기술부의 기술성평가를 거쳐 최종 예타 용역 추진대상으로 선정돼야 한다. 기재부의 예타 통과까지 행정절차만 최소 2~3년이 소요돼 속도감 있는 추진을 낙관하기 힘든 상황이다. 당장 첫 관문인 산자부에서 전북도의 전기상용차 사업을 1순위로 선정하는 게 급선무다. 그럴 때만이 과기부에서도 해당사업을 중히 여겨 최종 예타 용역 대상에 선정할 수 있다. ‘자율주행차 산업 육성’이 제4차산업에서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을 뿐 아니라 문재인 정부의 100대 국정과제에 포함되어 있는 만큼 정부의 의지만 있으면 얼마든지 우선순위에 둘 수 있다고 본다.

특히 전북과 군산지역은 현대중공업 군산공장의 가동 중단에 이어 한국지엠 군산공장이 폐쇄된 절체절명의 특수한 상황에 놓여 있다. 고용노동부의 ‘6월 중 전국 노동시장 동향’에 따르면 도내 완성차와 부품분야 고용보험 가입자 수는 1만7300여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9%(1800여명)나 줄었다. 한국지엠이 군산공장의 희생으로 정상화의 길을 걷고 있는 점을 간과하지 말아야 할 것이다. 이제 정부가 나락으로 떨어진 전북에 희망을 줘야 할 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