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2-09 21:47 (일)
말산업 특구 선정에 공 세운 지종남 전북도 주무관 "5개 시·군 융합할 컨트롤타워 필요"
말산업 특구 선정에 공 세운 지종남 전북도 주무관 "5개 시·군 융합할 컨트롤타워 필요"
  • 김세희
  • 승인 2018.07.11 2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광·재활승마 등 구상
협의체 통해 전략 구성

“말산업 특구로 선정된 게 끝이 아닙니다. 지금부터가 진짜 시작입니다.”

전북도가 전국 4번째로 ‘말(馬)산업특구’로 선정되는 데 공을 세운 지종남 전북도청 축산과 주무관의 말이다.

승마와 관광을 연계한 체류형 관광승마, 장애인 등 사회적 약자 등을 위한 재활승마, 학생이 참여하는 학생승마 등 다른 지역의 말산업특구와 차별화된 사업 내용도 그의 구상에서 나왔다.

지 주무관은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제주도, 경기도, 경상북도에 이어 다시 특구를 추진하는데 회의감이 있었다”며 “다른 특구와 차별화된 사업을 발굴하는 게 필요해 시·군과 머리를 맞대고 사업을 구상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농식품부에 차별화된 사업내용을 강력하게 내세운 결과 좋은 반응을 얻었다”고 덧붙였다.

성과에도 불구하고, 그는 오히려 지금이 더 부담스럽다고 토로했다.

지 주무관은 “말산업 육성이 본격적으로 시작됐기 때문에 도가 컨트롤 타워가 돼서 5개(익산·김제·완주·진안·장수) 시군을 융합하고 시너지를 낼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지 주무관은 이어 “5개 시군이 모여서 말산업을 육성하다는 게 결코 쉽진 않다”며 “시군별로 의견도 다르고 갖추고 있는 여건도 다르다”고 설명했다.

지 주무관은 5개 시군의 사업이 성공하기 위해서는 전북도를 중심으로 한 협의체를 구성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지 주무관은 “전북도 말산업육성이 종합적으로 성공하기 위해선 시군 관계자와 전문가가 모인 협의체가 필요하다”며 “구성원들이 머리를 맞대고 말산업 특구의 조성방향과 연관 산업과의 유기성, 중장기적인 추진 전략 등에 대해 신중하게 고민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