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7-20 22:16 (금)
'1998년 영광 다시 한번'…환희 가득찬 프랑스
'1998년 영광 다시 한번'…환희 가득찬 프랑스
  • 연합
  • 승인 2018.07.11 2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년만에 월드컵 결승진출
▲ 10일(현지시간)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준결승전에서 프랑스가 벨기에를 1-0으로 꺾고 결승에 진출하자 프랑스의 폴 포그바(왼쪽)가 동료 코랑탱 톨리소와 함께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후반 6분 프랑스 수비수 사뮈엘 움티티의 헤딩 결승골이 터지자 파리 시청 앞에 설치된 대형 스크린을 통해 경기를 지켜보던 2만여 명의 파리 시민들은 일제히 함성을 질렀다.

프랑스 삼색기의 파란색, 흰색, 붉은색 옷을 입은 시민들은 서로 얼싸안고 춤을추며 기쁨을 만끽했다.

프랑스가 2018 러시아 월드컵 준결승에서 벨기에를 꺾고 12년 만에 결승에 오른 11일(한국시간) 프랑스 전역은 후끈 달아올랐다.

AFP통신에 따르면 이날 샹젤리제 거리 등 파리 곳곳에선 프랑스 국가 ‘라 마르세예즈’와 ‘비바 라 프랑스’(프랑스 만세) 구호가 끊이지 않았다.

폭죽과 홍염이 잇따라 터지고 자동차들은 쉼 없이 환호의 경적을 울려댔으며 흥분한 시민들은 버스 위에 올라 국기를 흔들어댔다.

이날 파리 시청 앞엔 1200여 명의 병력이 투입되는 등 프랑스는 2015년 11월 파리 테러 이후 최고 경비 태세로 불의의 사고에 대비하기도 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직접 경기를 관전하며 현장에서 선수, 관중들과 기쁨을 나눴다.

프랑스 축구팬들은 대표팀이 1998 프랑스 월드컵 이후 20년 만에 우승컵을 들어 올릴 것이라는 기대감에 부풀어 있다.당시 우승 이후 거대한 파티장으로 변했던 샹젤리제 거리엔 이날도 수많은 시민이 쏟아져나와 20년 전의 환희를 재현했다.

1998년에 18살이었다는 한 팬은 AFP통신에 “(프랑스가 우승한 날은) 내 인생에 가장 아름다운 밤이었다”며 “이번에 다시 되풀이될 것”이라고 말했다.

프랑스 월드컵 이후에 태어난 17살 여성 팬은 “이제 우리만의 ‘1998’을 경험하게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