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7-20 22:16 (금)
'고용쇼크' 장기화…도내 실업자 수 '눈덩이'
'고용쇼크' 장기화…도내 실업자 수 '눈덩이'
  • 김윤정
  • 승인 2018.07.11 20:3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월 실업자 2만5000명 육박, IMF때보다 더 심해
취업자 수 6000명 줄어…전국 소폭 증가와 대조

올 6월 기준 도내 실업자 수가 2만5000명에 육박하는 등 전북지역 고용쇼크가 계속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해 동월대비 1000명 증가한 수치다.

전북은 특히 전국적으로 취업자가 늘어나는 데 반해 취업자 수가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고용절벽 현상은 전국적 현상이지만 전북은 더욱 심각한 상황인 것이다. 여기에 일자리 창출을 위한 실효성 있는 기업대책도 사실상 없다는 지적이다.

11일 호남지방통계청이 발표한 ‘2018년 6월 전북지역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기준 전북지역 고용률은 59.2%로 전년 동월보다 03.%p 하락했다, 전국평균 67.0%에 훨씬 못 미치고 있다.

취업자도 92만9000명으로 지난해 동월보다 6000명이 감소했다. 같은 기간 전국적으로 취업자 수가 14만2000명 증가한 것과는 대조적이다.

도내 경제활동 인구도 감소를 거듭했다.

지난달 기준 전북지역 경제활동인구는 지난해 동월보다 5000명이 줄어든 95만4000명으로 집계됐다.

같은기간 비경제활동 인구는 61만5000명으로 3000명 증가했다.

전북은 도소매·음식·숙박업(-9.6%) 등 소상공인 업종과 광공업(-5.3%) 등 제조업 개인 사업체(-0.5%) 취업자가 지난해보다 크게 감소했다.

상권침체로 파산하는 개인사업자가 늘면서 그곳에 종사했던 종업원들 또한 일자리를 잃고 있는 것이다.

취업에 실패한 전북청년도 크게 늘고 있다.

올 2/4분기 전북의 청년(15~29세) 실업률은 전국 평균 9.0%를 상회한 12.0%로 전년 동기대비 2.0p 상승했다. 이는 도내에 지역청년들이 취업할 수 있는 기업체가 다른 지역에 비해 부족한 것이 원인이다.

계속되는 전북지역 고용시장 악화는 지역 내 큰 사업체들이 잇따라 경영위기에 직면하면서 부터다.

위기를 맞은 도내 기업들은 다른 지역으로 이전하거나 신규직원을 아예 채용하지 않고 있다. 사실상 전북지역 고용시장은 IMF 금융위기 시절보다 최악의 상황이라는 평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승수하진 2018-07-12 16:02:46
김승수 하고 송하진은

일자리 관심 없어요,

본인 일자리만 챙기지

전주시와 전북도의 일자리는 나몰라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