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4 22:56 (수)
"동네책방, 인문학 거점으로 활용을"
"동네책방, 인문학 거점으로 활용을"
  • 백세종
  • 승인 2018.07.11 2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평생학습관 시민포럼
“지역 인문화폐 발행”제언도
생활 속 인문학 활성화를 위해서는 동네 작은 책방들을 인문학 거점으로 활용하고, 인문학 관련 지역화폐도 발행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11일 오후 7시 국립무형유산원 라키비움 책마루에서 열린 ‘2018 전주시민인문포럼’ 기조발제자로 나선 김환희 전북사회과학연마소 인문활동가는 “인문학이 ‘인간의 무늬에 대한 학문’이라면, 인문학적 장소는 자연적으로 주어지는 것이 아니라 문화적으로 축조되는 것”이라며 “지역 인문자원의 매개, 진흥, 확산을 위한 물리적 공간의 구축이 필요하다”면서 동네 작은 책방들을 인문학 거점으로 활용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시민인문학 활성화 방안-동네의 작은 책방들을 지역인문학 거점으로’라는 주제로 기조 발제를 한 김 활동가는 이어 “인문학 공간 활성화를 위한 지역화폐인 ‘인문화(貨)’를 발행해 독서모임 등이 인문화를 이용해서 지역 인문서점에서 도서를 구입할 수도 있고, 모임장소에서 찻값 등의 장소이용료로도 사용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인문화폐가 성공적으로 운영된다면, 지역사회에 거주하는 예술가들과 문인, 지역연구자들에게 활동의 장을 넓혀주며, 기본소득과 같은 경제적 효과도 나타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전주지역 인문서점들에 대해 소개한 후 평생학습관과 시립도서관, 교육청, 인문서점, 전주교대 등을 아우르는 인문학 세미나 네트워크 구축의 필요성도 강조했다.

기조발제에 이어 이선 전북대 철학과 교수를 좌장으로 성기석(인문공간 파사주 대표), 박은정(인문활동가), 채신자(문탁네트워크), 류정아(전주교육지원청 장학사), 천호성(전주교대 교수), 양귀영 씨(책방놀지) 등 교육청과 동네책방, 인문학 전문가 등 6인의 패널이 참여, 인문학 활성화를 위한 토론을 벌였다.

발제와 토론에 이어 ‘서로 배우는 집단지성의 장’을 주제로 한 시민 인문세미나와 시민들이 직접 쓴 인문에세이를 발표하는 시간도 마련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