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7-20 22:16 (금)
"올해도 100년후 보물 전주미래 유산 찾아요"
"올해도 100년후 보물 전주미래 유산 찾아요"
  • 백세종
  • 승인 2018.07.11 2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내달 17일까지 공모

전주시가 올해에도 글로벌 문화관광도약을 위해 100년후 전주의 보물이 될 유산들을 찾는다.

전주시는 전주시내 한옥과 근·현대 건축물, 생활유산 등 시민들의 기억과 감성이 담겨 있으면서 미래세대에 전달할 가치가 있는 장소와 유물들을 전주미래유산으로 지정해 보존·활용하기 위한 시민공모를 진행한다고 11일 밝혔다.

공모는 오는 8월 17일까지 약 5주간 진행되며, 공모대상은 ‘시민들이 공유할 수 있는 공통의 기억과 감성을 지닌 근·현대 전주의 문화유산’이다.

△특색 있는 장소 또는 경관 △근·현대 역사적 사건이나 인물과 관련된 장소·사물 △전주를 소재 또는 배경으로 하는 작품 △전주사람들에게 널리 알려진 기념물 등이 해당되며, 문화재로 지정·등록된 것은 공모대상에서 제외된다.

접수는 전주시청 홈페이지(www.jeonju.go.kr)를 통해 내려 받은 공모신청서를 작성한 후 전주시 전통문화유산과를 직접 방문(대우빌딩 6층)하거나 전자우편(summit86@korea.kr)으로 할 수 있다.

시는 공모를 통해 발굴된 문화유산에 대해서는 조사를 진행해 관련 자료를 수집하고, 미래유산보존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전주 미래유산으로 지정한다. 최종 지정된 2018 전주미래유산은 오는 12월에 공고될 예정이다.

앞서 지난해 시는 대한민국에서 가장 오래된 삼양다방을 비롯해 남부시장과 노송동 천사 등 전주의 역사와 정체성, 시민들의 기억이 오롯이 담겨 있는 유·무형 문화자산 38건을 미래유산으로 지정했다.

지정된 대상지에는 미래유산임을 알리는 동판이 부착됐으며, 전주시 문화관광 홈페이지(tour.jeonju.go.kr)를 통해 소개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