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2 16:50 (토)
군산 진성호 실종 선장 4일째 발견 못해
군산 진성호 실종 선장 4일째 발견 못해
  • 남승현
  • 승인 2018.07.11 2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경, ‘경비 병행 수색’ 전환

지난 8일 군산시 옥도면 어청도 인근 해상에서 전복사고로 실종된 진성호 선장 권모 씨(56)를 찾기 위한 수색 활동이 4일째 이어지고 있다. 11일 현재 진성호 사고 현장에는 해경과 해군 등 모두 8척의 함정과 160여 명의 인력이 동원됐다.

해경은 사고 지점을 중심으로 수색반경을 총 26마일(41.8㎞)까지 넓혔으며, 부족한 장비와 인원 등을 보충하기 위해 어청도 민간어선 10척의 도움을 받고 있다.

이런 가운데 군산해양경찰서는 이날 오후 6시를 기준으로 실종자에 대한 수색을 ‘경비병행 수색’으로 전환한다고 밝혔다.

해경 수색구조지침에 따라 사고 발생 3일 동안 집중수색을 벌인 뒤 일반경비 작전을 펼치면서 수색을 병행하기로 한 것이다. 중국 어선 감시, 불법 조업, 응급 환자 이송 등을 함께 수행해야 하기 때문이다.

군산해경 관계자는 “지침에 따라 집중수색을 경비병행 수색으로 전환하기로 했다”면서도 “기상 상황이 악화하고 있지만, 실종된 권 씨를 찾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