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21 14:00 (수)
['친환경 상용차 자율군집주행 글로벌 전진기지 조성 사업' 효과적으로 추진하려면] '연구·개발' '기업 육성' 투트랙 전략 이뤄져야
['친환경 상용차 자율군집주행 글로벌 전진기지 조성 사업' 효과적으로 추진하려면] '연구·개발' '기업 육성' 투트랙 전략 이뤄져야
  • 김세희
  • 승인 2018.07.11 2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 자동차융합기술원·실증도로 등 구축 중
센서·라이다 등 4대 핵심부품기업 국내 전무
신산업 육성위해선 정부지원 전제한 방안 시급
전북도가 ‘친환경 상용차 자율군집주행 글로벌 전진기지 조성사업’을 효과적으로 추진하려면 연구·개발(R&D)과 함께 기업육성을 서둘러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도내에 자동차융합기술원(JIAT), 실증도로 등 자율주행 전기상용차 육성을 위한 R&D 기반은 구축되고 있지만, 부품기업 등 관련 기업은 사실상 전무한 실정이다.

도는 ‘친환경 상용차 자율군집주행 글로벌 전진기지 조성 사업’을 국가사업으로 추진하기 위해 산업부·과기부에 예비타당성 조사를 신청한다고 11일 밝혔다.

사업내용에는 자율주행전기 상용차 부품단지 및 기업육성, 자율군집주행 실증기반·전장부품 공동연구 공간 등 R&D 기반 조성 등의 내용이 담겨 있다.

전북에 자율군집주행 실증기반은 인프라가 어느 정도 갖춰졌다. 자율주행 전기 상용차의 부품인 타이어, 긴급제동장치, 경량부품(탄소, PPS), 통신설비 등을 인증하는 ‘상용차 부품 주행시험장’이 군산시 옥서면 어은리에 10월께 완공된다.

또 자율주행 상용차의 핵심기능인 군집주행과 고속주행을 시험하는 실증도로(새만금 방조제 하부)도 구축됐다. 교통상황을 통제하는 관제센터와 폭우 모사도로 등만 설치하면 된다.

부품 R&D 기반도 구축하고 있다. 군산에 소재한 자동차융합기술원(JIAT)에는 자율주행 상용차에서 나오는 전자파를 검사하는 ‘대형 상용차형 10m 전자파 챔버’, 전기차의 모터와 배터리를 검증하는 ‘대형엔진 동력계실’, 차량운행을 재현하는 ‘로드시뮬레이션’, 3D프린팅 시제품 제작소 등이 있다.

반면 부품단지나 기업육성을 위한 인프라는 빈약하다. 국내에 관련 기업 자체가 부족하기 때문이다.

센서, 라이다(LIDAR·3차원 영상인식 센서), 레이더, 카메라 등 자율주행 관련 4대 핵심부품을 생산하는 기업은 국내에 없다. 네이버나 삼성전자, SKT, LG등 대기업들도 자율주행에 필요한 플랫폼 정도만 개발하고 있다. 자동차 부품업체로 유명한 만도(제동장치, 조향장치), 세종공업(머플러), 화승 R&A(브레이크 호스) 등도 자율주행차 R&D 투자에 취약한 실정이다.

국내에서 유일하게 자율주행상용차를 육성하는 현대자동차도 시험단계로 관련 사업을 확장하는 데까지는 시간이 걸린다는 전언이다. 현재 현대자동차는 고속도로 내에서 차선을 인식해 진행방향에 따라 핸들을 조절해주는 HDA(Highway Driving Assist)기술, 군집주행기술(Platooning)을 실현했다.

그러나 현대자동차 전주공장 관계자는 “기술을 완벽히 구현하고 생산을 활성화할 때까지 시간이 걸릴 것으로 전망된다”며 “관련 산업을 지역으로 확장하는 데까지는 아직 검토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결국 관련 산업 육성과 산업 효과를 높이기 위해서는 국가차원에서 기술개발과 기업육성에 전략적으로 나서야 한다는 진단이 나온다. 실제 미국, 일본, EU등은 정부주도로 자율주행상용차 육성과 관련한 R&D 투자와 부품 스타트업 기업 등을 육성했다.

증권업계 애널리스트 등 전문가들은 “정부가 R&D나 기업육성을 지원하면 투자위험도가 완화되기 때문에 벤처(스타트업) 기업들도 과감하게 시장에 뛰어들 수 있다”며“신산업 분야의 경우 정부 지원을 전제한 투트랙 전략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