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1 10:58 (금)
기업 유치하고 일자리 늘려야 전북이 산다
기업 유치하고 일자리 늘려야 전북이 산다
  • 전북일보
  • 승인 2018.07.12 19:01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과 중국·EU 사이에서 벌어지는 무역전쟁으로 코스피 2300선이 무너지고, 한국은행은 올해 성장률을 2.9%로 하향 전망했다.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와 GM자동차 군산공장이 문을 닫은 전북경제 위기감이 더욱 커지고 있다. 안팎의 압박으로 진퇴양난에 처한 전북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대안으로 농생명과 새만금개발, 탄소산업 등이 진부하게도 계속 거론될 뿐이다. 그야말로 암울하다.

민선 7기 출범 후 지자체장들은 전북 대도약의 시대 등 각자의 포부를 내놓고 있다. 각 지역의 실정에 걸맞는 특단의 대책을 세워 추진하고 최종 완결하지 않으면 한낱 사상누각의 환상에 그치고 말 것임을 경계한다.

지금 전북은 20년 전 IMF 외환위기 사태 때보다 더 심한 홍역을 치르고 있다. 호남통계청이 11일 발표한 고용동향 자료에 의하면 6월 현재 전북의 고용률은 59.2%로 전년동월보다 0.3%P 떨어졌다. 5월 고용률 59.3%보다 낮아졌다. 반면 실업률은 2.7%로 전년 동월대비 0.2%P 상승했고, 6월 현재 실업자는 2만5,000명으로 집계됐다. 5월보다는 감소했지만, 전년동월보다는 1,000명 늘어난 수치다. 금년 2/4분기 전북지역 실업률은 3%로 전년동분기 대비 0.5%P 올라갔다. 전북의 청년실업률은 무려 12%로 전년동분기 대비 2%P나 치솟았다.

전북지역 고용 상황은 고통스러운 도민 처지를 그대로 보여준다. 임금근로자와 상용근로자, 자영업자 모두 줄어들고 있는 반면 무급가족종사자와 일용근로자는 늘어나는 현상이 나타났다. 중소기업과 자영업자 등이 허리띠를 졸라매고 있는 것이다. 결국 실업자와 비경제활동인구가 늘어났다.

전북의 15세 이상 인구는 6월 현재 156만9,000명으로 전년동월에 비해 2,000명 줄었다. 이 중에서 경제활동인구는 95만4,000명으로 5,000명 감소했다. 전북 고용률은 전국 평균 67%에 턱없이 못미친다. 대기업과 중견기업이 부족한 전북은 임금 사정이 좋지 않다. 설상가상 일자리도 구하기 힘들다. 도민 삶의 질이 떨어질 수밖에 없다. 고용이 바닥을 기면 빈곤 뿐이다. 정치인, 단체장, 경제인, 부자 등은 기업 유치와 고용을 절실하게 챙겨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전주시민 2018-07-15 13:28:54
진짜전북인 닉네임은 냉수부터 먹어야할듯. 합리는 없고 왠 투정! 공무원 교사 많은 전주만 그럴싸하지 나머지 전북은 낙후되도 너무 낙후되어있다. 인구는 줄고 젊은 사람은 떠나서 사회 모든 영역에서 망해가는중. 배부른 이야기만 지껄이고 말도 안되는 슬로시티 얘기로 전주를 말아먹고 있으니 당연히 전주 경제가 나아질리 만무하다. 그리고 드론얘기 고만해라. 드론뜨면 얼마나 주변이 시끄러운지 아냐! 슬로시티하고 맞아 개념이. 안타깝다. 또 4년.

진짜전북인 2018-07-15 06:06:35
전주위주의 전북이 아닌 전북인 전체를 위한 댓글을 쓰자. 더운데 짜증난다.

전북인 2018-07-13 07:42:50
이번 선거를 통해 전주시 발전, 전북발전은 글러먹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누구의 표현대로 전주시나 전북은 그냥 낙후되어 사는 방법밖에 없는것 같다. 시대정신에 부적합한 인물이 자치단체장에 다시 당선되는 것을 보며 문재인 바람이 지역을 죽이는 구나하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 일자리 창출을 통한 인구늘리기가 당면한 최고의 현안임에도 불구하고 문화니 생태니 하며 배부른 이야기만을 하는 지역에 무슨 발전이 있겠는가! 왜 전주나 전북지역에 투자가 이뤄지지 않고 있던 기업마저 빠져나가는지 그 이유는 조그만 헤아려보면 알것이다. 불쌍타 전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