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3 20:41 (화)
민주당 김제부안지역위원장 '단수 추천' 잡음
민주당 김제부안지역위원장 '단수 추천' 잡음
  • 최대우
  • 승인 2018.07.12 2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춘진위원장, 지방선거 타 시장후보 지지설
평화당은“차기 총선에 유리하다”반색 분위기

더불어민주당이 오는 8월 25일 전국대의원대회(전당대회)를 앞두고 진행한 지역위원회 개편작업이 마무리된 가운데 김제부안지역위원장으로 김춘진 전 위원장이 단수로 낙점되면서 경선을 기대했던 김제지역 일부 민주당원들의 불만이 쏟아지고 있다.

반면, 김제지역 평화당 지지자들은 김춘진 전 위원장의 민주당 김제부안지역위원회 위원장 단수 추천을 환영하는 분위기여서 2년 후 총선을 염두에 둔 각 진영의 셈법이 다름을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

민주당 김제지역 일부 당원들은 이번 지역위원회 개편작업 시 적어도 김제부안지역 위원장은 경선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하고 각자 훌륭한 지역위원장 후보 찾기에 골몰했다.

민주당 김제부안지역은 김춘진 전 위원장을 비롯 유대희 변호사, 정호영 전 도의원 등 4명이 지역위원장 공모에 신청했고, 일부 후보들은 경선에 대비하여 민주당 당원들의 표심을 잡기 위해 노력해 왔다.

특히 김제부안지역은 지난 6·13 지방선거 시 당원명부 유출 의혹이 제기되면서 사법기관의 수사가 진행되는 등 당원 간 갈등이 발생해 내부적으로 당원들의 갈등이 상당히 심화 된 상태다.

민주당 조직강화특별위원회(이하 조강특위)는 도내 지역위원장 인선에서 일부 지역의 복수 신청에도 불구하고 기존 10명의 지역위원장에 대해 재신임을 한 것은 민주당이 이번 6·13 지방선거에 대승 할 수 있었던 것은 지역위원장들의 지역조직 관리가 잘 됐기 때문으로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김제지역의 경우 김춘진 전 위원장이 이번 6·13 지방선거에서 김제시장의 경우 현 박준배 시장을 지지 하지 않고 타 후보를 지지했다는 설이 유력해 이 같은 내용이 사실일 경우 조강특위의 판단은 잘못된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민주당 김제지역의 경우 김춘진 전 위원장이 재신임 되면서 일부 당원들의 불만이 하늘을 찌르고 있으며, 반면 평화당 지지자들은 민주당이 차기 총선에서 현 김종회 국회의원(평화당, 김제출신)의 재선을 도와주고 있다며 반기는 분위기여서 양 당 지지자들의 셈법이 각각 다르게 표출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