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6 18:37 (수)
황숙주 순창군수 "발효 투자선도지구 핵심 성장엔진으로"
황숙주 순창군수 "발효 투자선도지구 핵심 성장엔진으로"
  • 임남근
  • 승인 2018.07.12 2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선에 성공한 황숙주 순창군수가 전통발효문화산업 투자선도지구를 순창의 핵심성장엔진으로 만들어 순창의 100년 먹거리를 만들겠다는 야심찬 포부를 밝혔다.

특히 순창의 투자선도지구 사업은 기존 국토교통부 투자선도지구 그림에 문화체육관광부 참살이발효마을과 순창의 발효미생물산업이 더해지면서 2021년까지 국비와 지방비, 민간투자를 포함해 총 1047억원이 투자되는 역대급 개발사업으로 진화됐다.

황숙주 군수가 그리는 그림은 장류산업관련 기업과 이를 지원할 수 있는 기업 지원시설이 들어서고 발효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다양한 문화·관광시설을 융합하는 청사진이다.

여기에 순창군의 코어 산업으로 급부상하고 있는 발효미생물관련 시설이 확장성에 방점을 찍는 모습이다.

발효산업과 관광 여기에 발효미생물이라는 미래 성장산업이 더해지면서 시너지 효과를 일으켜 산업기반이 열악한 순창의 미래 100년 먹거리를 창출하는 전략이다.

첫 단추는 잘 끼워졌다. 이미 민속마을 44만5053㎡ 사업 부지는 100% 매입에 성공했고 관련 국가예산 확보도 성공적으로 이뤄지고 있다. 여기에 해표사조와 100억원이 넘는 투자 MOU도 체결해 성공가능성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황 군수는 “순창이 발효산업을 선도할 세계적 도시로 도약할 수 있는 기반이 곧 만들어진다”며 “순창의 미래 100년의 희망을 만들어 지역민들이 고루 잘살 수 있는 기반을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