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4 13:22 (수)
"기무사 해체, 책임자 엄중 처벌하라"
"기무사 해체, 책임자 엄중 처벌하라"
  • 남승현
  • 승인 2018.07.12 2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내 시민·사회 단체 촉구
▲ 12일 전주 기무부대 앞에서 전북평화와인권연대 등 16개 시민·사회단체가 기자회견을 열고 세월호 유족 사찰과 촛불을 무력으로 진압하려 한 기무사의 해체와 책임자 엄중 처벌을 촉구하고 있다. 조현욱 기자

전북지역 시민·사회 단체가 박근혜 정권 기무사의 ‘위수령·계엄령 검토 문건’ 논란과 관련, 기무사 해체 및 책임자 엄중 처벌을 촉구했다.

전북평화와 인권연대 등 도내 16개 시민·사회 단체는 12일 전주시 송천동 전주 기무부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군기무사령부가 지난 2016년 11월부터 2017년 3월까지 ‘위수령·계엄령 실행 방안과 구체적인 병력 동원’을 기획한 문건이 나왔다”면서 “군은 박근혜 정권 퇴진을 외친 촛불 시민들에 대한 무력 진압을 기획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문재인 정부가 촛불 정부를 자임한다면 기무사가 권력기관으로 행세하며 불법한 일을 저질러 온 적폐를 즉각 청산해야 한다”며 “문건 작성의 관련자를 직무에서 배제하고 철저히 조사해 엄중히 처벌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