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2-12 19:01 (수)
정부 사업에 전북 제외…중앙 인식 뜯어 고쳐야
정부 사업에 전북 제외…중앙 인식 뜯어 고쳐야
  • 전북일보
  • 승인 2018.07.15 18:1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1일 이낙연 총리가 주재한 ‘제2차 국가관광전략회의’는 전북의 관광 진흥을 위해 중요한 자리였다. 지난해 12월 발표한 ‘관광진흥 기본계획’ 추진 현황을 점검하고 지역발전의 새로운 동력을 지역관광 육성에서 찾겠다며 총리가 직접 관장한 회의였기 때문이다. 이날 회의는 법무부 행정안전부 등 6개 부처 장관과 교육부 기획재정부 등 5개 부처 차관, 국무조정실장, 정책기획위원장 그리고 학계 및 업계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전국 243개 광역·기초자치단체장을 모두 화상회의로 연결한 비중 있는 회의였다.

하지만 이날 회의 자료에 전북은 어느 곳에도 없었다. 무비자 입국 등 이미 관광으로 특화된 제주특별자치도를 제외하고 전국 광역자치단체 중 유일하게 전북만 제외된 것이다.

이날 정부는 관광객이 서울, 경기뿐 아니라 여러 지역을 방문하는 구조를 만들기 위해 국제적인 지역관광 거점을 육성하겠다는 계획을 내놨다. 지역거점 조성계획에는 전국의 15개 도시를 △비무장지대 평화관광거점(경기, 강원) △관광 에어시티(충북·전남) △국제회의복합지구(경기·전남) △해양치유연구지역(충남·전남·경북) △겨울·스포츠관광거점(강원) △관광전략 거점도시 조성(경기·강원·경북·경남·전남) △의료관광클러스터(경기·경남·전남) △마리나클러스터(경남) △웰니스관광클러스터(경남) 등 9개 테마로 거점을 조성한다는 내용이 담겨있었다. 전북은 배제된 것이다.

이 같은 사실을 뒤늦게 파악한 전북도는 자료를 준비한 문화체육관광부에 항의해 전주시를 관광전략 거점도시 조성 테마의 역사문화도시로 포함시켰다. 이에 대해 문체부 관계자는 “회의자료를 준비하는 과정에서 누락된 것 같다”고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단순한 실수라 하기에는 석연치 않다.

평소 문체부의 전북에 대한 안일한 인식을 보여준 단적인 사례가 아닐까 한다. 전북 정도는 국가 경영에서 빠져도 되는 미미한 존재라는 인식이 깔려있지 않은지 의심될 지경이다. 내용을 봐도 그렇다.

전남은 5개 테마, 경남은 4개 테마를 육성하겠고 했다. 이명박 박근혜 시절 많이 당해 본 풍경이다. 이러한 행태는 거의 모든 부처에서 공공연히 행해졌던 모습이어서 씁쓸하기 이를데 없다.

이제 전북은 이러한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안테나를 높이 세우고 정부사업에 좀 더 공세적으로 나섰으면 한다. 더불어 이번 패싱 논란이 중앙부터의 인식을 확 뜯어 고치는 계기로 삼았으면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전주 2018-07-16 11:05:25
관련자 능지처참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