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20 20:05 (화)
진안 부귀면 하천서 물놀이하던 군인 숨져
진안 부귀면 하천서 물놀이하던 군인 숨져
  • 남승현
  • 승인 2018.07.15 21:10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10대 초등생 이어 두 번째

지난 14일 오후 4시 53분께 진안군 부귀면 부귀천에서 물놀이하던 군인 A씨(21)가 물에 빠져 숨졌다.

진안경찰서 및 진안군 등에 따르면 A씨는 휴가를 나와 이날 친구 4명과 함께 하천에서 물놀이하다 사고를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출동한 119구급대에 의해 구조된 A씨는 진안군의료원으로 이송됐지만 끝내 목숨을 잃었다.

군 헌병대는 목포에서 온 A씨 일행과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이 하천에서 물에 빠져 숨진 사고는 지난달에 이어 두 번째다. 앞서 지난달 10일 이곳에서 물놀이하던 B양(10·초등학교 3학년)도 물에 빠져 숨졌다. 당시 B양은 친구 가족과 함께 하천에서 물놀이하다 실종됐으며, 성인 키 높이보다 수심이 깊은 곳에서 사고를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옥선 2018-07-28 10:36:53
억울합니다 조금만빨리구급대원이출동했으면. 우리아들은안죽어셔요 119에전화을 하니까 더찾아보고. 다시연락하라고 어떻게그런게말을할수있는가요. 정말억울합니다. 그물놀이자리에서 익사사고가 벌써 2명이죽어는데도그대로 장사을하고있어요. 거기을패쇄 해야합니다 정말억울하고 억울합니다 시민여러분동참해주세요

명복을빕니다. 2018-07-16 10:47:34
그자리에 있었는데 구급대원이 아니라 거기있던분들이 구조했습니다.

슥하 2018-07-16 10:19:19
많이 무섭거나 아프지 않았길...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안됏네쯧쯧 2018-07-15 22:29:09
ㅓㅓㅓㅌㅌ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