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22 19:15 (목)
노동단체, 학교 급식실 안전대책 촉구
노동단체, 학교 급식실 안전대책 촉구
  • 남승현
  • 승인 2018.07.15 2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전국교육공무직본부 전북지부는 지난 13일 오전 전라북도교육청 본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혹서기 학교 급식실 근로자의 열탄진을 막기 위해 근로환경을 개선하고, 안전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단체는 이어 “급식실에서 튀김 요리를 할 때 작업자 주변 온도가 44.4도, 세척실 주변은 51.6도까지 올라간다”면서 “그러나 근로자들은 고온의 작업 환경이 인체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정보는 안내받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식중독 예방을 위한 온도 및 습도 관리지침은 있지만, 안전을 위한 작업환경 기준 등 관리지침은 없다”며 “교육부와 교육청은 근로자들이 건강하게 일할 수 있도록 예방책을 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