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0-19 20:25 (금)
전북도, 스마트팜 혁신밸리 유치 신청
전북도, 스마트팜 혁신밸리 유치 신청
  • 김세희
  • 승인 2018.07.15 20:0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농 등 농민단체와 합의
농업기관들 집적화 강점
전북도의 스마트팜 혁신밸리 유치가 순항할 것으로 전망된다.

도는 13일 농림축산식품부에 스마트팜 혁신밸리 유치를 신청했다. 스마트팜 혁신밸리는 내년부터 2022년까지 청년농을 보육하는 ‘스마트팜 청년보육’, 전문교육을 마친 청년농이 임대료만 내고 창업할 수 있는 ‘임대형 스마트팜’, ICT기자재와 스마트 농기계 등이 있는 ‘스마트팜 실증단지’등을 조성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도는 신청서에 김제를 중심으로 혁신밸리를 조성할 계획과 함께 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 한국식품과학원 등 농업 관련 기관의 집적화를 강점으로 내세웠다.

스마트팜 혁신밸리를 유치하려는 다른 시도와 달리 전국농민회총연맹(전농) 전북도연맹 등 농민단체의 반발도 없는 상황이다.

도 관계자는 “농민단체에서 찾아와서 대기업 진출여부와 농산물 가격 하락으로 인한 청년농업인 육성 실패 등을 우려했지만 충분히 설득했다”며 “대기업은 농업생산에는 참여하지 않고, 하락한 작목은 고소득작물로 대체하겠다고 설명했다”고 밝혔다.

반면 강원도와 춘천시, 제주도 등 여러 지역의 농민단체에서는 스마트팜 혁신밸리 유치에 반발하고 있다.

전농 강원도연맹은 지난 11일 성명을 내고 “농민들이 대기업의 농업진출을 반대하는 이유는 대규모 자본을 통해 생산된 농산물과 국내산 농산물이 경쟁해야 하기 때문”이라고 반발했다.

전국농민회총연맹 제주도연맹도 같은 날 보도자료를 통해 “스마트팜 혁신밸리사업은 JDC(제주국제자유도시 개발센터)가 계속 추진했던 농업분야 진출을 위한 교두보 역할을 할 것이라고 판단된다”며 “이 사업이 4개년에 걸쳐 조성 되더라도 이후 수십억이 예상되는 막대한 운영비를 감당하기 어려운 상황이 되면 사업권을 JDC에게 넘길 수 밖에 없을 것”이라고 우려했다.

한편 농식품부의 스마트팜 혁신밸리 조성사업 공모에는 경기(화성), 강원(춘천), 충북(제천), 충남(태안), 전남(해남), 경북(상주), 제주도 등이 신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gfee 2018-07-16 09:52:03
대기업에서 투자를 해도 뭐라하고 안해도 뭐라하니.. 발전할 마음은 있는건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