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2-14 22:38 (금)
전북 8개 시·군 폭염 경보 발효
전북 8개 시·군 폭염 경보 발효
  • 남승현
  • 승인 2018.07.15 2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고 35도 평년보다 높아
전주 사흘째 열대야 발생

 15일 전북지역 8개 시·군에 폭염 경보가 내려지는 등 ‘가마솥더위’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 밤낮 없이 푹푹 찌는 열대야 현상까지 겹치면서 온열 질환자 등 폭염 피해가 속출하고 있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전주기상지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기준 전주와 완주, 무주, 남원, 임실, 순창, 익산, 정읍 등 8개 시·군에 폭염 경보가 내려졌다. 진안과 장수, 군산, 김제, 부안, 고창 등 6개 시·군은 폭염주의보가 내려졌다.

폭염주의보는 33도 이상의 날씨가 이틀 연속 지속이 예상될 때, 폭염 경보는 35도 이상의 날씨가 이틀 연속 지속이 예상될 때 내려진다.

열대야 현상도 이어지고 있다. 전주기상지청은 지난 12일(전주)을 시작으로 13일(전주·남원·김제), 14일(전주) 각각 열대야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열대야는 당일 오후 6시부터 다음날 오전 9시까지 관측된 기온이 모두 25도 이상인 날을 일컫는다.

폭염 피해도 속출하고 있다. 전북도에 따르면 15일 오전 6시 현재 온열 질환자 11명, 가축 폐사 17만8236마리 등으로 집계됐다.

기상지청은 15일 전북지역 최고기온이 32~35도로 평년보다 3~5도 가량 높은 날씨를 보이는 등 이번 주에도 더위가 기승을 부릴 것으로 예보하고 있어 온열 질환 등에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전주기상지청 관계자는 “이번 주에도 대부분 30도를 웃도는 폭염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한다”며 “장마 전선이 중국 만주지역까지 올라가며 전북지역은 25일까지 비 소식이 없는 만큼 온열 질환과 가축 관리에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