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6 19:46 (수)
배우 꿈꾸는 청소년들, 전주서 끼 뽐낸다
배우 꿈꾸는 청소년들, 전주서 끼 뽐낸다
  • 문민주
  • 승인 2018.07.17 18: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2회 전국청소년연극제, 26일~8월 5일 열려
전주여고 등 18개팀…소리전당·우진문화공간서
토크콘서트·버스킹·일본초청공연 등 부대행사도
▲ 전주시립극단 ‘시집가는 날’(개막 공연)
▲ 전주시립극단 ‘시집가는 날’(개막 공연)

청소년의 손으로 꾸리는 전국청소년연극제가 전주에서 열린다.

한국연극협회와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전라북도, 전주시가 주최하는 ‘제22회 전국청소년연극제’가 7월 26일부터 8월 5일까지 한국소리문화의전당 명인홀과 우진문화공간 예술극장에서 개최된다.

전국청소년연극제는 전국 16개 시·도(세종시 제외) 예선에서 1위를 차지한 학교(서울과 경기는 2개교씩) 총 18개 팀이 참여한다. 7월 26일 전북 대표인 전주여고부터 8월 4일 제주 대표인 영주고까지 매일(오후 3시 우진문화공간, 오후 5시 한국소리문화의전당) 2개 팀이 열린 경연을 벌인다. 단체 부문 대상인 국무총리상과 개인 부문 최우수연기상(전주시장상) 등 28개 상훈을 두고 자웅을 겨룬다.

▲ 달란트마을 ‘아낌없이 주는 나무’
▲ 달란트마을 ‘아낌없이 주는 나무’

전국청소년연극제는 경연 외에도 다채로운 부대행사로 채워진다. 소극장 연극 열전은 7월 24~25일 오전 11시 창작소극장에서 달란트마을의 ‘아낌없이 주는 나무’로 꾸며진다. 장재호, 심완준, 김수로, 최무성, 정민성 등 다섯 연극배우와 함께하는 토크 콘서트는 7월 28일~8월 1일 오후 7시 우진문화공간 예술극장에서 진행된다.

전주 청소년 동아리가 참여하는 청소년 버스킹도 있다. 청소년 버스킹은 7월 28일~8월 3일 오후 7시 전주역 첫마중길과 전주 고속버스터미널에서 이어진다. 청소년 배우의 연기와 전문 해설가의 설명으로 연극의 계보학을 이해하는 청소년 낭만극장, 경연 참가 학생을 대상으로 하는 청소년 연극캠프도 마련돼 있다.

▲ 일본 간토 다이지지 고등학교 연극팀
▲ 일본 간토 다이지지 고등학교 연극팀

또 일본 청소년연극제 대상 팀인 간토 다이지지 고등학교를 초청해 8월 5일 오후 4시 우진문화공간 예술극장에서 공연을 선보인다.

전북연극협회 정두영 회장은 “지난 20년간 서울에서만 열렸던 전국청소년연극제가 지난해 광주에 이어 올해 전주에서 펼쳐진다”며 “그간의 형태를 벗어나 지역색을 가미해 진정한 축제의 자리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