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4 08:40 (월)
도토리
도토리
  • 기고
  • 승인 2018.07.17 20:2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조강훈 이리백제초 3학년
2학년 때 나의 별명이 도토리였다.

친구들이 밤톨이라고도 했다.

하지만 나는 도토리라는 별명이

마음에 들었다.

도토리는 나의 얼굴형 머리 색깔과 비슷하고

나에게 어울리는 별명이다.

지금은 3학년

2학년이 그립다.

△동시를 읽다 보니 자꾸만 웃음이 나옵니다. 도토리라니요? 그 귀엽고 동글동글한 얼굴. 한 번도 본 적 없지만, 마치 친한 친구처럼 느껴집니다. 자기 얼굴을 자세히 관찰하고 그린 그림 같은 동시입니다. 그러니 재미있을 수밖에 없지요. 좋은 동시 고맙습니다. 하나 더, 강훈이의 3학년 친구들, 올해도 꼭 강훈이 별명은 ‘도토리’로 부탁드려요. /경종호(시인) <2018년 익산시 어린이동시대회 수상작(주최: 익산시 작은도서관협의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대단 2018-07-18 17:10:31
정말 재미있고 좋은 동시네요
도토리 마음이 느껴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