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6 18:28 (금)
진안 정천우체국, 도내 최초 '명품우체국' 인증
진안 정천우체국, 도내 최초 '명품우체국' 인증
  • 국승호
  • 승인 2018.07.17 2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우정청, 현판·표창패 수여
▲ 진안 정천우체국 전경.
진안 정천우체국(국장 박주홍)이 명품우체국 반열에 올랐다. 정천우체국은 17일 전북 최초로 명품우체국을 인증받았다.

이날 정천우체국은 전북지방우정청(청장 김성칠)으로부터 ‘2018 전북 명품우체국’ 인증 현판을 전달 받고 입구에 거는 행사를 가졌다. 우체국장 박주홍 씨는 명품우체국장 표창패를 받았다. 현판식에는 김성칠 청장, 이항로 군수, 신갑수 군의회의장, 이계원 진안우체국장 등 다수의 관계자들이 함께했다.

전북에서 유일하게 명품우체국 간판을 달게 된 정천우체국은 자연친화적 화단과 정원을 조성해 고객 및 주민들에게 쉼터를 제공하고 있다. 창구에 미술작품을 전시하고 피아노를 비치해 카페형 공중실을 운영하면서 지역 사랑방을 자처하고 있다.

정천우체국은 특색 있는 경영을 통해 지역사회와 상생하는 우체국 실현에 앞장서고 있다는 평을 받고 있다. 2010년부터 해마다 작은마을우체국 여름음악회 및 편지쓰기 행사를 개최해 지역주민에게 문화적 욕구 충족의 기회를 제공해 왔다. 어려운 학생들을 위해 장학금을 기탁하고, 저소득 청소년들에게 도서를 지원해 왔으며, 진안고원길 걷기 행사를 개최하는 등 다양한 사회공헌활동도 펼쳐 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