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4 22:56 (수)
전주시민 84% "동물학대 제대로 처벌 안해"
전주시민 84% "동물학대 제대로 처벌 안해"
  • 백세종
  • 승인 2018.07.17 2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민 10명 중 8명 이상은 우리 사회가 동물학대에 대해 제대로 처벌하지 않고 있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 동물학대를 막기 위한 가장 효과적인 방법으로 초중학교에서 동물보호 교육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많았다.

17일 전주시가 전북대 수의대 임채웅 교수와 법학전문대학원 송기춘 교수에게 의뢰한 ‘전주시 동물복지 마스터플랜 연구용역’에 포함된 시민 동물복지 의식조사 결과에 따르면 ‘우리 사회가 동물학대에 대해 제대로 처벌하고 있는가’라는 질문에 조사대상 119명 중 84%가 “제대로 처벌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나머지는 “보통”이라고 응답했다.

‘동물학대를 막기 위한 가장 효과적인 방법은 무엇인가’라는 질문에는 72%가 “초중등학교 교육에 동물보호교육이 있어야 한다”라고 답했고, 다음으로 “동물보호법 집행강화”(23%), “신고포상제도 도입”(3%), “동물보호법 강화”(2%) 등을 꼽았다.

‘반려동물과 관련해 정부나 전주시의 가장 중요한 역할은 무엇인가’라는 질문에는 “반려동물 학대나 전염병 등으로부터 보호해야 한다”가 67%로 가장 많았고 “반려동물 양육을 위한 사회환경 조성”(28%), “비 반려인이 피해를 입지 않도록 시민보호”(5%) 등의 순으로 답했다.

전주시는 이날 이같은 조사결과를 포함한 연구용역 최종보고회를 전북대학교 진수당에서 가졌다.

임 교수와 송 교수는 용역에서 전주시가 동물친화도시를 만들기 위한 분야별 추진사업으로 △반려동물 △유기동물 △길고양이 △전시동물/실험동물 △시민참여 등 5개 관련 분야의 19개 단위사업을 제안했다.

시는 이날 최종보고회에서 제안된 동물복지 마스터플랜에 대해 담당부서의 검토와 동물복지다울마당 및 동물보호단체 등의 의견 수렴, 세부 조정 등을 거쳐 전주시 동물복지의 밑그림을 완성할 계획이다.

전주시 관계자는 “반려인들이 꾸준히 늘어가고 있는 추세에서 진행되는 이번 연구용역 결과를 바탕으로 단기적으로 실현 가능한 사업들의 추진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