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1 17:21 (금)
[전주시의회 임시회 5분발언] "전주시, 인구유입 위한 정주환경 개선 주력해야"
[전주시의회 임시회 5분발언] "전주시, 인구유입 위한 정주환경 개선 주력해야"
  • 백세종
  • 승인 2018.07.17 2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양영환 의원·서난이 의원·김윤철 의원·서윤근 의원·이경신 의원
전주시의회(의장 박병술)는 17일 제352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를 열고 2018년도 제1회 추가경정 일반·특별회계 세입·세출 예산안과 전주시 인권보장 및 증진에 관한 조례 일부개정 조례안 등 15건의 안건을 상정했다. 이날 임시회에서는 5명의 의원이 5분 발언을 통해 시정의 문제점을 지적하거나 정책 제안을 했다. 5분 발언 내용을 요약한다.

△양영환 의원(평화1·2동, 동서학·서서학동)= 전주시내 소류지 중 가장 오래된 지시제가 전주시의 관리부실로 오염이 심각하다. 지시제가 방치되면서 악취와 해충의 발생지가 돼 평화동의 애물단지가 되고 있다. 전주시는 좀 더 본질을 들여다보고 문제에 접근해야 한다.

△서난이 의원(우아1·2동, 호성동)= 전주시가 구성할 예정인 대한방직 부지 공론회위원회에 어떤 권한이 부여될지 의문이다. 위원회 구성이 공정해야 하며 용지 변경은 (주)자광이 토지매입을 마무리 한 이후에 논의해야 한다. 균형 잡힌 시각에서 전주시의 균등한 발전을 위한 노력이 필요한 시점이다.

△김윤철 의원(풍남·노송동, 인후3동)= 2017년 전주시 청년 인구는 12만8066명으로 2016년도보다 1983명 줄었다. 전주시는 인구문제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고 양질의 지역일자리 창출에 역량을 집중해야 하며, 인구유입을 위한 정주환경 개선에 주력해야 한다.

△서윤근 의원(우아1·2동, 호성동)= 전주시 산정동 산 41-1번지는 ‘전주형무소 재소자 희생사건 희생지’이며 집단 암매장 추정지임을 알리는 간판이 서 있지만 전주시 국도대체우회도로 ‘용진-우아’ 구간 현장에 포함돼 있다.

△이경신 의원(효자1·2·3동)= 일선 어린이집 현원이 급격한 감소 추세다. 이는 개별 어린이집의 존폐문제를 넘어 결국 영유아와 학부모들에게 양질의 보육 및 교육받을 권리를 침해하고 있다. 근본적인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 평등한 교육권을 실현할 수 있는 민간·가정 어린이집 보육료 차액 지원이 필요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