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6 13:52 (금)
국가인권위원장에 최영애 서울시 인권위원장 내정
국가인권위원장에 최영애 서울시 인권위원장 내정
  • 이성원
  • 승인 2018.07.17 2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신임 국가인권위원회 위원장으로 최영애 서울특별시 인권위원회 위원장(67)을 내정했다.

최영애 내정자는 부산 출신으로 이화여대에서 여성학 석사를 받았으며, 30여 년 동안 한국성폭력상담소장 등 시민단체와 국가인권위원회 등에서 사회적 약자의 인권 보호에 앞장서 온 인권 전문가이다.

국가인권위원회 사무처 준비단장과 사무총장, 상임위원을 역임하며 국가인권위원회의 기틀을 다지기도 했다. 신임위원장 내정자는 국회 인사청문회를 거쳐서 정식으로 임명될 예정이다.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은 “새로운 인권 수요와 변화하고 있는 국제 기준에 부응하여 우리나라가 인권 선진국으로 도약하는데 기여할 적임자”라고 평했다.

김 대변인은 또 “이번 인사는 그간 밀실에서 이뤄졌던 위원장 임명 관행에서 탈피해 최초로 공개 모집 및 후보추천위원회 절차를 걸쳐서 선정되었다”며 “이를 통해 세계국가인권기구연합 등 국내외 인권단체들이 요구해 온 인권위원 선출 절차의 독립성과 투명성을 확보하게 됐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