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0-18 11:42 (목)
최저임금 인상, 소상공인 부담 줄인다
최저임금 인상, 소상공인 부담 줄인다
  • 강정원
  • 승인 2018.07.18 21:2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 저리융자 신용보증 지원 확대·운영 방침
카드수수료 인하 등 정부에 조기 추진 건의
컨설팅·창업·경영개선 교육 자립기반 구축

전북도가 최저임금 인상 등으로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는 소상공인의 부담을 최소화하기 위해 지원책 마련에 나선다.

18일 도에 따르면 올해에 이어 내년에도 인상되는 최저임금에 따른 인건비 부담으로 경영상 애로를 겪고 있는 소상공인에게 경영안정자금을 긴급 투입하고, 카드수수료 인하 등 정부차원의 대책마련을 건의하는 등 다양한 사업을 펼친다. 우선 도는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소상공인과 영세중소기업의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저리융자 신용보증 지원을 확대·운영한다.

일자리안정자금 1000억원과 징검다리 전환보증자금 400억원 등 소상공인에게 현실적으로 필요한 다양한 특례보증 상품을 만들고, 총 4397억원의 특례보증을 지원할 수 있는 여건을 마련·시행하고 있다.

소상공인 특례보증 재원 확보를 위해 전북신용보증재단과 공조해 이미 도뿐 아니라 시·군과 금융기관 등으로부터 출연금 135억원을 확보해 안정적인 운영기반을 마련했다.

도는 또 연내 결재수수료를 0%대 초반으로 완화하기 위해 중소벤처기업부에서 추진하고 있는 소상공인 전용 결제시스템(소상공인페이)의 조기 시행을 건의할 계획이다.

소상공인페이를 사용하면 매출 3억 이하는 0.8%에서 0%, 매출 3~5억은 1.3%에서 0.3%, 매출 5억 이상은 2.1%에서 0.5%로 수수료율이 인하되며, 이용금액에 대해 전통시장에 준하는 40% 소득공제도 지원되는 방향으로 추진되고 있다. 이와 함께 도는 소상공인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자립기반을 구축하기 위해 컨설팅, 창업, 경영개선을 위한 교육에도 힘을 쏟고 있으며, 창업 실패 소상공인의 재창업 도전의 기회를 확대하고 실패를 겁내지 않는 도전적 창업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한 사업도 추진한다.

이밖에 소상공인의 애로를 현장에서 상담하고 고충을 해결해 줄 수 있는 민생현장 솔루션팀도 운영한다. 자금지원, 컨설팅 등 5개 분야의 전문가 10여명으로 구성된 전문 상담위원들이 직접 현장을 찾아가 상담을 하고 고충을 해결해주는 해결사 역할을 하게 된다.

도 관계자는 “지속적으로 소상공인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는 지원방안을 보완하고 대책을 강구하는데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duckjjm 2018-07-18 23:29:48
세금으로 재정지원해서 벌써 물가 오르고 있어요. 물가 오르면 최저임금 1만원 금방이겠네요. 공약도 지키고 돈 풀었다고 생색도 내고.
정말 붕어들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