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0-22 17:56 (월)
"혁신도시 시즌2, 컨트롤타워 절실"
"혁신도시 시즌2, 컨트롤타워 절실"
  • 김윤정
  • 승인 2018.07.18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균형발전위 전북 간담회 “다양한 주체 참여 시급”
송재호 위원장 “서로 먼발치서 바라만 보는 느낌”
국토硏 “신성장거점 육성 미흡…전략적 접근 부족”
▲ 18일 국가균형발전위원회와 경제인문사회연구원이 주최한 전북혁신도시 발전 간담회에서 참석자들이 혁신도시 시즌2와 관련한 의견을 나누고 있다. 박형민 기자

혁신도시 시즌2가 성공하기 위해서는 다양한 주체를 참여시킬 수 있는 컨트롤타워의 역할이 절실하다는 진단이 나왔다.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가 18일 경제·인문사회연구회와 함께 한국식품연구원에서 개최한 ‘전북혁신도시 간담회’에서 혁신도시 시즌2와 국가균형발전을 위한 다양한 의견들이 제시됐다.

이날 간담회는 중앙부처, 이전 공공기관, 지자체, 지역대학 등 각 주체 간 소통을 통해 시즌2와 균형발전 과제에 대응하자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그러나 중앙정부 관계자와 타 지역 기관장은 대거 참석한 반면 전북혁신도시 이전 기관장과 지자체 단체장의 참여는 저조했다. 참석한 도내 지자체는 전북도가 유일했으며, 전북혁신도시 이전 공공기관은 한국식품연구원, 한국농수산대학, 한국국토정보공사 단 3곳만 참석했다.

이날 행사는 문재인 정부의 지역균형발전 싱크탱크인 송재호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위원장과 국토교통부 혁신도시발전추진단 장영수 부단장 등이 참석해 기존의 다른 행사보다 중요성이 높았다는 게 중론이다.

특히 송재호 위원장은 마무리 발언을 통해 “지자체와 혁신도시 이전기관이 서로 먼발치에서 바라만 보고 있는 느낌을 받았다”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송 위원장의 발언은 사실상 전북혁신도시 주체들의 혁신도시 시즌2 추진의지에 대한 강한 실망감을 표출한 것으로 풀이된다.

국토연구원 강현수 원장은 발표에서 그간의 추진성과를 혹독하게 평가했다. 그는 “균형발전을 이끌기 위한 신성장거점 육성성과가 미흡했다”며 “주요 주체들의 참여가 미미하고, 전략적인 접근도 부족했다”고 분석했다.

참석자들은 지속적으로 거론되고 있는 많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혁신도시에 선순환 생태계를 만들어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이들은 산학연을 넘어 민관협력을 통한 혁신도시 일자리 생태계 모델을 구축하고 참여주체들을 묶을 수 있는 컨트롤 타워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참석자들은 “정부의 공공기관 평가에서 지역발전 기여가 중요항목으로 다뤄져야 한다”고 제언했다.

송재호 위원장은 “지자체와 혁신도시 공공기관이 너무 예의를 갖추고 있다”며 “혁신도시 시즌2를 통해 지역발전을 이루기 위해서는 서로 격을 내려놓고 긴밀하게 소통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한편 정부는 조만간 ‘혁신도시 시즌 2’의 컨트롤 타워 역할을 수행할 기구(혁신도시발전지원센터 또는 재단)의 설립을 추진하고 전국의 각 혁신도시에 배치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